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권성동, 文 임명한 기관장에 폭언 “뻐꾸기도 아니고.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7 22:00:00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전 정부에서 임명한 피감기관장을 향해 인격 모독에 가까운 폭언을 쏟아내 논란에 휩싸였다.


권 의원은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게 “정의당 당원들에게 부끄럽지도 않나? 이 둥지, 저 둥지로 옮기며 사는 뻐꾸기도 아니고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다.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 그런 짓을 하나”라며 즉시 사퇴할 것을 강요했다.


그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감에서 김 이사장을 ‘대표적 탈원전주의자’라며 비판했다.

권 의원은 김 이사장을 향해 “원자력안전재단이 탈핵운동가의 놀이터냐. 탈핵운동가에게 무슨 전문성이 있느냐”면서 “이런 분이 어떻게 원자력 발전을 전제로 운영되는 재단 이사장을 잘하겠다고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새 정부의 국정철학에 동의하지도 못하면서 자리에 뻔뻔하게 앉아있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자진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감 이후 앞으로 과방위에서 우리는 김 이사장을 투명인간 취급하겠다.
정치인 출신 이사장과 마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이사장은 “의원님은 질문할 자유가 있지만, 저의 신상에 대해 굉장히 폭언에 가깝게 말씀하신 것에 대해서는 사과하라”고 맞받아 잠시 소동이 일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지금 무슨 말이야. 어디”라고 고함을 쳤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위원장이 제지했다.

박 의원은 “국감 피감사인이 충고하는 것도 아니고 창피한 줄도 모르고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을 국감을 6∼7년 하면서 처음 본다”라고 힐난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반발했다.

정 위원장은 “객관적으로 봐도 ‘혀 깨물고 죽으라'는 발언은 좀 심했다.
인신공격성, 모욕성 발언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잠시 격앙된 모습을 보인 김 이사장에게는 “의원들이 불편한 이야기를 해도 참고 견뎌 달라. 이 자리에서 이기는 사람이 꼭 이긴다고 볼 수 없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판정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정책이나 가치관, 신념은 서로 다를 수 있다.
그것에 대해 지적하는 것은 얼마든 좋다”면서도 “문제제기하고 싶은 것은 ‘혀 깨물고 죽으라’는 표현을 어떻게 국감에서 하느냐. 그것은 의원 품위의 문제”라고 권 의원에게 따져 물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simplys
2022-10-07 *

다른의견 0 추천 0 새시
2022-10-07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