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민주 “국힘·한동훈, ‘김건희 건드릴 수 없다’는 속마음 국민에게 들켜”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7 22:00:00
“특검법 쟁취할 것”

김건희 여사.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비판하며 “국민의힘 의원들과 한동훈 장관은 김 여사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결코 열 수 없다는 의도와 속마음을 국민에게 들켜버린 하루였다”고 일갈했다.

민주당 소속 법사위 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민주당 법사위원 일동은 김 위원장의 폭압적 회의 진행과 여당 의원의 의사방해 발언으로 인해 법무부 국정감사를 제대로 수행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전날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보인 김 위원장의 폭력적이고, 편파적이며, 일방적인 회의 진행은 도를 넘었다”며 “야당 의원의 질의 도중 발언을 제지하고, 발언이 끝나면 질의의 의도와 내용을 왜곡, 호도하는데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특히 “‘마이크 꺼라’는 명령으로 동료의원의 발언 중 마이크를 끊어버리는 폭압적 행동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국회의원의 발언은 국민의 목소리를 대표하는 헌법적 권리이자 행위임에도 김 위원장은 상임위원장으로서 이를 보장하고 배려해야 하는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무려 5번에 걸친 의사방해 발언으로 동료 의원에 대한 반복적인 인격모독을 일삼는 등 준비된 도발을 멈추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의 철저한 배려 속에 자행된 도발은 국회의원의 질의를 변질, 왜곡시켰다”며 “신성한 국정감사를 조롱하고 희화화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태도를 짚으며 “무례하고 뻔뻔한 답변으로 일관하는 한 법무부 장관의 자세와 태도는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임에도 이를 제지하고 경고를 촉구하는 야당 의원의 요청도 번번이 묵살됐다”고 질책했다.

아울러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을 ‘당시 친정권 검사들이 주도적으로 수사했으나, 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김 위원장과 여당 의원들의 정략적 질의에 기꺼이 동조했다”며 “김 여사 무혐의의 밑자락을 까는 한동훈 장관의 정치적 언동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규탄한다.
법사위 파행을 조장하는 김 위원장에게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야당 간사를 맡은 기동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법사위에서 김 여사는 명백하게 현존하는 결코 건드릴 수 없는 성역임이 확인됐다”며 “정답은 특검밖에 없다.
국민과 함께 ‘김건희 특검’을 쟁취해내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승원 민주당 의원은 “앞으로 민주당은 독단적 회의진행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김 위원장의 사과와 공정한 회의 진행을 촉구하면서 향후 남은 국감에 대해서 저희가 할 일은 반드시 또 하겠다”고 강조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