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황희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이 버킷리스트? 文초청 무산되자 인도서 초청” 반격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5 23:29:12
野황희 “개인 여행 운운, 인도에 모욕 언사 우려”
與 “다른 나라 팔아 국민 속이고, 혈세관광 정당화”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18년 11월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그라=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순방 관련 논란에 대해 “인도 측이 최초 제안한 대통령 초청이 무산되자, 여사님 초청을 제안한 게 분명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거짓말에 외교적 결례까지 범하며 가야 했는지 해명이 있어야 한다”며 재차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5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김정숙 여사님 인도 방문을 두고 여당의 사실 왜곡이 이어지고 있어 사실관계를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8년 7월 문재인 대통령 인도 순방에서 인도 모디 총리는 힌두교 최대 축제인 디왈리 축제와 인도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 행사를 양국이 함께 개최하자는 제안에서 출발해 그해 11월 문 대통령 인도 방문을 요청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문 대통령이 다른 일정으로 인도 방문이 어려워지자, 인도 측에선 김정숙 여사 초청을 제안해 왔고 초청장도 보내왔었다”며 “심지어 당시 인도 측에선 김 여사가 방문하면 정상급 의전에 준해 초청하겠다고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제 당시 김 여사는 당초 인도 측 제안대로 디왈리 축제와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에 참석했고, 인도 측 요청으로 모디 총리와 김 여사 간 양자 회담 형식을 갖춰 일정을 진행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인도 측에서 최초 도종환 문체부 장관 초청을 제안했는데 청와대가 김 여사 방문으로 재차 제안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인도 측에서 여사 초청을 제안했고 우리 정부가 검토해 응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수행원으로 정부 고위급 관련 인사인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이 동행했다”며 “인도 측으로부터 문체부 장관 초청장이 먼저 오고 김 여사 초청장이 나중에 오고하는 문제는 우리 측 의사 결정에 따른 실무적 과정일 뿐”이라고 했다.

계속해서 “동맹국 인도 측의 국가적 의미가 담긴 초청과 제안을 두고 개인 여행, 버킷 리스트 운운하는 건 자칫 인도 국민과 총리에 대한 모욕적 언사로 비칠 수 있다”면서 “여당에 국제사회에서 또 다른 외교적 실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밝힌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에 대해 “혈세 관광”, “버킷리스트 외교”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 바 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018년 문재인 정부는 김 여사의 논란이 된 당시 인도 방문에 대해 인도 정부에서 초청장이 와서 갔다고 했으나 이는 거짓 답변이며, 실상은 우리 정부가 먼저 제안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게다가 김 여사 3박 4일 관광일정에 예정에 없던 경비를 만드느라 무려 4억 원의 예비비가 사흘 만에 초특급으로 투입되었다고 하니, 놀라움을 넘어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상대국이 먼저 요청했다’며 다른 나라를 팔아 국민을 속이고, 혈세 관광을 정당화하려는 것은 심각한 ‘외교 무례’이며 ‘외교 참사’”라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순방으로 포장된 김 여사 관광 외유, 진상 고백과 사죄를 촉구한다”며 “나랏돈을 들여서 거짓말에 외교적 결례까지 범하며 가야 했는지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가하게 관광이나 다녔던 대통령 부인을 결사옹위했던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동맹외교, 가치외교에 대해 참사 운운할 자격이 있느냐”며 “들리지도 않은 대통령 발언을 빌미로 동맹을 이간질할 시간이 있다면 전임 정부의 왕따 외교, 구걸 외교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김 여사의 관광 외유 사건의 진실을 밝히라”고 덧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계피맛사탕
2022-10-06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