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 많은 중계권료 제시 탈락” vs KLPGT “골프 종목 특성 때문”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0-05 22:49:13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의 TV 중계권 협상이 투명하게 진행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강춘자 KLPGT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최근 중계권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과 의혹에 관해 질의했다.
지난달 KLPGT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중계권 사업자 선정 입찰을 진행해 SBS미디어넷을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더 많은 중계권료를 적어낸 JTBC 디스커버리가 탈락하고, 입찰 과정에서 심사 방식 등이 특정 업체에 유리한 것 아니냐는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JTBC 디스커버리 측은 법원에 KLPGA 중계권 계약 중지 가처분 신청을 했고, 재판부는 이에 대해 기각한 상황이다.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연간 100억을 내고 선수들의 연금까지 만들겠다는 중계권 업자가 탈락하고, 연간 64억을 써낸 업자가 선정된 것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며 “워낙 많은 차이가 나는데도 골프의 특성 때문에 그렇다는 설명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런 의혹은 KLPGA투어 선수들도 갖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협회의 전횡”이라고 비판했다.


강춘자 대표는 “양쪽 방송사가 있는데, 가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5∼6개 대회를 아시아 지역에서 개최한다”며 “JTBC골프의 경우 동시간대에 남자 대회도 중계하고 있고, LPGA투어 아시아 대회와도 겹치는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강 대표는 “고정 시간에, 고정 채널에서 중계하는 게 스폰서 만족도가 높다”라며 “제가 평가 위원이 아니지만 평가 위원들이 그런 이유에서 이런 판단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역시 “강춘자 증인은 그동안 KLPGA를 키워온 공로도 있지만, 최근 너무 독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비판도 많이 받는다”며 “5년 전에도 JTBC골프가 더 좋은 조건을 제시했는데도 SBS골프를 선정했다.
평가 구조 자체가 특정 업체에 유리하다”고 꼬집었다.


김남진 KLPGT 사무총장은 “골프 종목 특성이 다른 종목과 상당히 많이 차이가 있다”며 “돈도 중요하지만 중장기적으로 협회와 투어, 선수가 발전하고 전체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해 정성적인 부분도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