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제대로 해명자료 나갈 것" 유병호, 대통령실 관계자에 보낸 문자 파문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5 18:53:37
‘서해 공무원 피격’ 의견 나눈 듯
野 “정치감사 배후 드러나” 맹공
대통령실은 “단순 문의에 불과”


감사원이 윤석열정부 첫 국정감사에서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 조사로 연일 여야가 충돌하는 가운데 유병호 사무총장과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간 메시지가 언론에 노출됐다.
또 선관위 국감장에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놓고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벌였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이관섭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 사무총장은 이관섭 수석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고 보냈다.
뉴스1
유 총장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이 수석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고 보낸 메시지를 들여다보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메시지는 감사원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가 감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아 직권남용 소지가 있다는 한겨레 신문 보도에 대한 해명 자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당장 감사원 독립성을 거론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감사원 정치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국정 무능, 인사·외교 참사 등 총체적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철저히 기획된 정치감사”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해당 메시지는 ‘단순 문의’라고 일축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관련 보도에 대한 사실 여부를 (이 수석이 유 총장에게) 문의한 것으로 안다”며 “단순 문의에 대한 문자 내용으로,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어떤 대목도 발견할 수 없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앙선관위·소방청 등에 대한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는 중앙선관위원장 퇴장 문제를 두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선관위원장이 감사원 감사 거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중앙선관위원장의 직접 답변은 헌법 정신 위반이라고 맞섰다.
이만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운데)와 장제원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소방청·한국소방산업기술원,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등 7개 공공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감사원의 감사를 선관위에서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선관위원장의 입장을 먼저 듣고 진행하는 게 이후 답변이라든지 질의가 가능할 듯하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헌법에서 선관위원장을 5부 요인으로 분류, 엄격히 권력분립의 한 축으로 보장한다”며 “중앙선관위원장에게 구체적인 질의답변을 하는 것은 헌법의 정신을 몰락시키고 국회의 확립된 관행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15일부터 중앙선관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지난 대선 당시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 사전투표 부실 관리와 관련해 선거 관리 업무에 대한 직무감찰이 포함됐다.
그러나 선관위는 정치적 중립성 침해를 이유로 직무감찰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며 자료제출을 거부했다.

이날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직권남용, 공평성 위반 등 감사원 권익위 감사의 법적 문제점 10가지를 지적하는 글을 올리고 본격적인 반격에 나섰다.
박지원·이현미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