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하태경 "대통령 '이××' 시인도, 부인도 안 해…비속어 썼다면 사과해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9-27 16:05:01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언론의) 불량 보도와 (대통령실의) 부실 대응의 조합"이라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 사안을 아무리 분석해 봐도 양비론을 피할 수 없는 것 같다"며 언론과 대통령실 모두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실에서 비보도 요청을 했다.
곤란해서가 아니라 소리가 명확하지 않아서 당사자에게 확인해야 하는데 그 이후로 (윤 대통령이) 계속 일정이 있어 비보도 요청을 했다고 한다"며 "그런데 그냥 단정적으로 '바이든'이라고 (보도) 해버렸고 미국 모독 발언을 한 것처럼 보도됐다"고 했다.


이어 "이게 외교적으로 큰 문제가 돼 버렸다.
미국 의원들이 한국 대통령 비판하는 글을 본인 트위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기 시작했다"며 "(보도할 때 내용을)단정을 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본다.
팩트체크를 아주 불량하게 한 언론윤리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의 대응 방식도 비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바이든'은 아니라고 명확하게 부인을 한다.
그런데 '이××'라고 한 것은 시인도, 부인도 안 하는 상황"이라며 "이건 좀 이해하기가 힘들고 대응이 굉장히 부실하다.
어제(26일) 대통령은 답변에서 자기가 무슨 말을 했는지 바로 이야기를 다 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6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비속어를 썼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고,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이 퇴색되는 것은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만 했다.
하의원은 대통령실을 겨냥해서도 "즉각 대응하지 못한 불가피한 사정이 있기는 했지만 아무리 그래도 대응이 너무 느리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미국 모독 발언 논란이 이 사건의 가장 핵심적인 성격 규정이고, 비속어 논란은 이차적인 이슈이기는 한데 이것도 해명이 돼야 한다"며 "국민들은 '대통령이 저렇게 품위 없는 말을 사석에서도 쓰나?' 이런 의심을 한다.
크게 실망하는 국민이 늘어나는 현상이 생긴다.
그래서 이 문제를 대통령실에서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하 의원은 대통령실이 '이××'의 대상이 누군지 밝히지 않겠다고 한 것을 두고도 "왜 못 밝히는지 이유를 해명해야 하고, 저도 굉장히 궁금하다"며 "국내 야당이더라도 비속어를 썼으면 그건 사과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