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길 막고 뭐 하세요!” 항의받은 與… 빛바랜 수해 복구 활동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1 21:00:00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수해 복구 봉사활동에 나섰다가 주민으로부터 항의를 받는 일이 발생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소속 의원 40여명 등 당원 350여명과 함께 서울 최대 수해 지역 중 한 곳인 동작구 사당동 남성사계시장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봉사활동 시작에 앞서 사당2동 주민센터 앞에서 주 비대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지역 당협위원장인 나경원 전 의원이 차례로 발언하던 도중 한 주민이 “여기서 길 막고 뭐 하세요!”라고 항의했다.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나경원 전 의원 등에게 한 시민이 길을 터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해당 주민은 나 전 의원 발언이 끝나기 직전 취재진 틈을 비집고 뛰쳐나와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 비대위원장 등을 향해 “여기 지금 막아놓고 뭐하시는 거에요! 차가 막혀서 짐 실은 차가 못 들어오잖아요”라고 소리쳤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 등 50여명이 주민센터 앞 좁은 골목을 막아서고 있어 이동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는 거듭 “여기 지금 시장에 납품하는 사람들 다 있단 말이에요! 지금 9시부터 여기서 뭐하시는 거냐고요!”라고 고성을 질렀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당 관계자들은 이에 “이제 해산할 겁니다”라고 말하며 각자 봉사활동 장소로 이동했다.


이와 더불어 재선의 김성원 의원이 수해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는 실언을 하면서 봉사활동의 진정성이 무색해졌다는 비판도 나왔다.
김 의원은 봉사활동 시작 전 권 원내대표에게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에 “(폭우로) 생명을 잃은 분도 많은데 그런 말을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있을 수 없는 망발이다.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나 주 비대위원장은 오히려 김 의원을 옹호하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주 비대위원장은 봉사활동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에게 엄중 경고했다”면서도 “저 친구가 평소에도 좀 장난꾸러기”라고 감쌌다.
그는 “큰 줄기를 봐달라. 오늘 우리의 본질은 봉사활동”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