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홍근 "음주 운전자 박순애 임명, 尹정부의 악수" [TF사진관]
더팩트 기사제공: 2022-07-05 12:06:03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날 박 원내대표는
이날 박 원내대표는 "만취 음주운전 전력자가 윤 정부의 장관이 됐다"며 "박순애 교육부장관은 교육계에서도 아웃시킨 인사"라고 지적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국회=이선화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박홍근 원내대표는 "만취 음주운전 전력자가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사회부총리이자 교육부 장관에 임명됐다"라며 "윤 대통령이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청문회도 없이 임명 강행한 것은, 내내 국민 간 보기만 하다 악수를 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것은 사실상 예비살인이라고 비판한 것은 바로 윤 대통령 자신"이라며 "취임 50여 일 만에 윤 정부의 공정과 상식, 도덕성은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또 "박순애 장관은 국민은 물론, 교육계에서도 아웃시킨 인사"라며 "만취 운전, 논문 표절, 갑질 논란까지 드러난 의혹 하나하나가 교육부 수장으로서 심각한 결격 사유에 해당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연이은 부실 인사 지적에 대해 '전 정권 지명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라고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황당무계한 궤변을 늘어놨다"며 "책임을 여전히 모른다면 인사 대참사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