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지현 "당대표 출마 결심… '혁신안' 이뤄내는 것이 책임지는 방법"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2 20:40:48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2일 "당대표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MBC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밝히는 결심이다.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이 자리에서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당대표 선거에 나가려면, 출마를 하려면, 당원 가입을 한지 6개월이 지나야 한다"며 "그런데 제가 아직 당원 가입을 한지 6개월이 안 됐다.
그래서 제 출마 당락은 이제 우리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를 할 사안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마 결심을 한 배경에 대해선 "이재명 의원께서 당대표가 된다면 우리 당내 계파 갈등이 보다 더 심해질 것이라고 우리 당 의원님들도 많이 말씀하고 계시고, 분당의 우려도 있지 않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 그에 대해서 저도 동조하는 바"라며 "이 의원이 지금 여러 가지 수사 문제가 얽혀 있는 상황에서 아무래도 윤석열 정부, 국민의힘은 정치 보복을 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고 우리 당 같은 경우 방어하기에 급급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방선거 실패의 책임에 대해선 "저도 물론 책임이 있다"며 "명확하게 책임을 지는 방법은 제가 당대표가 되어서 말씀드렸던 '박지현의 5대 혁신안', 그 쇄신안을 이뤄내는 것이 끝까지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당내 '97그룹' 출마 움직임에 대해서는 "당을 바꾸겠다는 용기를 내주신 것에 대해선 정말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지금 출마선언을 하신 분들 중에 박용진 의원 빼고는 제가 쇄신해야 한다고 말씀드렸을 때 계속 침묵을 일관하셨던 분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침묵을 일관하다가 당대표가 돼서 쇄신을 하겠다고 하는 것을 국민들께서 납득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 묻자 "저는 친명도, 반명도, 친문도, 반문도 아니다"라며 "그저 국민을 바라보고 누구의 계파가 아닌 정말 국민께서 원하는 그런 민생정당을 만들자고 말씀을 드리고 있다.
그런 정당이 민주당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