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권성동 "임기말 공공기관 알박기 59명 중 상당수 버텨…책임자는 文"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7-02 18:10:51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6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2일 문재인 정부의 임기말 ‘알박기 인사’로 임명된 공공기관 주요 보직자 59명 중 상당수가 아직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런 비상식의 최종 책임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며 “후임 대통령이 일할 수 있게 배려하기는커녕 대규모 낙하산 인사로 알박기를 한 저의가 무엇인가. 새 정부에 대한 몽니였나, 아니면 퇴임 이후가 두려워 보험 인사를 남발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는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며 “이들 중 상당수가 정권교체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7년 문재인 정부는 출범 직후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국책연구원장들에게 임기 만료 전 줄사표를 받았다”면서 “정작 본인은 임기 말에 알박기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결코 잊혀진 대통령이 될 수 없을 것이다.
반면교사의 지도자로 두고두고 기억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권 원내대표는 “전임 정권의 인사라도 능력이 있으면 중용할 수 있으나,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홍장표 KDI 원장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2명을 ‘알박기 인사’ 예시로 거명했다.
 
그는 홍 원장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설계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 실패했으면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것이 공직자의 도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위 ‘적폐 청산’을 주도했던 정 이사장도 문제”라며 “자신이 적폐라고 불렀던 세력이 집권했는데도 알박기를 하고 있다.
결국 적폐 청산은 엽관(獵官)용 구호였다는 자기 고백”이라고 비판했다.

이나경 기자 nakk@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이 게시글에는 핫코멘트가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핫코멘트 위치로 이동합니다.

찌짐 / 어이가 없어서............ 저런 꽃꽃이 강사에게 이런 소리를 들어야 하나.....꽃아주는거는 니가 1등이잖... 8 0

다른의견 0 추천 8 찌짐
2022-07-02 *

다른의견 1 추천 0 [* 익명1 *]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1 재민수민아빠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0 지안Lee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0 [* 익명1 *]
2022-07-05 *

다른의견 0 추천 0 SH입니다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0 뮤뽐뿌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1 찌짐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0 찌짐
2022-07-02 *

다른의견 0 추천 0 Pagan
2022-07-02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