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지원 전 국정원장 "尹, 즉흥적이고 보복 언어 안 돼"
더팩트 기사제공: 2022-06-26 20:06:02

"대통령 언어 말씀, 정제되고, 참모 검토 후에 해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은 걱정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신중한 발언을 해달라고 건의했다. /임영무 기자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최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등의 논란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국민은 걱정한다"며 "즉흥적이고 보복의 언어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는 경제 물가 문제가 화두"라며 "세계 글로벌 증권지수 중 코스닥 1위, 코스피 2위의 하락률이다. 개미들이 아우성인데, 이것도 윤석열 정부 책임 아니냐"라고 운을 뗐다.

박 전 원장은 "노동부장관과 경제부총리의 주 52시간 관계 발표를 대통령님께서는 정부안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앞으로 정부정책은 대통령님 발표만이 공식적 발표가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경찰인사 발표도 국기문란이라 하시면 이것은 어느 정부 국기문란일까"라고 했다.

이는 지난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정안전부에서 또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이 또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 것은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전 원장은 "우리나라만 경제 물가는 남의 나라 일이고, 여야는 싸움만 계속한다"며 "거듭 대통령님께 건의드린다. 대통령님의 언어 말씀은 정제되어야 하고, 참모들의 검토 후에 해야 한다. 즉흥적이고 보복의 언어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나토정상외교도 영부인님과 성공적인 세계외교무대 데뷔가 되길 기원한다"며 재차 "국민은 걱정한다"고 덧붙였다.

jsy@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