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대통령실 "해경 지도부 사의, 일괄 반려 예정…감사원 감사 중"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4 17:07:50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대통령실이 24일 해양경찰청 치안감 이상 지휘부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 관련 일괄 사의를 반려하기로 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해양경찰청 지휘부의 일괄 사의 표명과 관련해 대통령실 입장을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실은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오해를 드린 데 대해 해경 지휘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순수한 뜻을 존중하지만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해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오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해경은 문재인 정부 시절이던 지난 2020년 9월 중간수사발표에서 피격 공무원 이대준(사망 당시 47세)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군 당국이 북한의 통신 신호를 감청한 첩보와 전문기관을 동원해 분석한 해상 표류 예측 결과 등이 주요 근거였다.
해경은 또 이씨가 사망하기 전 자주 도박을 했고 채무도 있었던 사실을 공개하면서 월북 판단의 근거로 들었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 출범 한달여 만인 지난 16일 언론 브리핑을 열고 월북을 단정할만한 증거가 없다며 과거와는 정반대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국민적 비판을 샀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