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준석 "'간장' 한 사발" 안철수·장제원 겨냥…친윤계 전면전 선포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4 14:51:52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디코이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한다”며 “이제 다음주 내내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한 언론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대통령 돕는 정당 맞냐’고 말한 기사를 함께 게재하며 이처럼 말했다.


장 의원은 해당 기사에서 이 대표와 배 의원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지적하며 “대통령이 (당선되며) 집권 여당의 지위가 부여된 것 아니냐”며 “대통령이 보고 무슨 생각을 하겠느냐. 부담이 돼선 안 된다”며 비판했다.


이에 이 대표 역시 반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디코이는 사냥감을 유인하기 위한 새 모형으로 최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마찰을 빚고 있는 배현진 의원을, 간장은 안철수·장제원 의원을 각각 뜻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대표가 사실상 친윤(친 윤석열 대통령)계와 전면전을 선포한 셈이다.
이 대표는 다음 달 7일 윤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지지기반인 2030세대에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려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혁신에 힘을 보태려면 당원 가입 밖에 없다”며 “3분이면 온라인 당원 가입이 가능하고 한 달에 1000원이면 국민의힘 주인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