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정의당 "노동시간 유연화, '일하다 죽는 사회'로 명백한 퇴행"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4 15:05:36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의당은 정부의 52시간제 개편을 둘러싼 혼선과 관련해 "‘대통령 따로, 장관 따로’ 노동정책 이거야말로 국기문란 아니냐"고 비판했다.


24일 이동영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어제 고용노동부 장관의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 발표 관련, 오늘(24일)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라고 밝혀 논란을 빚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도대체 윤석열 정부의 장관이 공식 발표를 했는데, 하루 만에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대통령의 말을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냐"며 "대통령의 재가도 없이 노동정책을 발표한 고용노동부 장관도 ‘국기문란’이라고 또 말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으로서 책임 있는 입장을 밝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노동부의 52시간 개편 움직임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 대변인은 "노동자의 목숨줄은 고무줄이 아니다"며 "주52시간제를 안착화시키고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정책을 내고 노력해도 모자랄 판에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을 내놓은 것은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 ‘주 120시간 바짝 일할 수도 있어야 한다’는 ‘과로사회’, ‘일하다 죽는 사회’로의 명백한 퇴행"이라고 지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