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與 "저소득층 부담 없도록 건보료 경감대책 세워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4 11:38:51

고물가, 고금리 등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기업에 고통분담을 요구했던 국민의힘이 이번엔 저소득층에 대한 건강보험료 경감을 주문하고 나섰다.
특히 자동차에 대한 건강보험료 폐지도 정부에 요구했다.
또 물가안정을 위해 농축산물 비축품 방출도 조속히 추진키로 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4일 국회 현안점검회의에서 "올해 7월부터 건강보험료 개편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국민들의 건강보험료 부담이 커지는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가 크다"며 건보료 경감대책을 정부에 주문했다.
성 의장은 "물가 인상 등 어려운 경제 상황을 고려해 저소득 세대가 건강보험료로 인한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확실한 경감 대책을 세워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삶에 일상화된 자동차에 대한 건강보험료 부과는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의장은 밥상물가 안정 대책도 촉구했다.
그는 "소득 하위 20% 가구 월평균 가처분소득의 절반 가까이가 식비일 정도로 물가 상승은 국민들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며 "정부는 가능한 비축물자를 방출해 소비자 불안을 최소화하고 급격하게 오르고 있는 밥상물가부터 잡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이르면 이달 말부터 배추, 양파 등 일부 농산물의 비축물자를 방출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배추 등은 통상 8월에 비축분을 시장에 내보내는데, 올해는 물가 상황 등을 감안해 한달 이상 앞당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물가 및 민생안정특별위원회(특위)도 이날 서울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을 찾아 할인쿠폰 사업 예산 확대, 의제매입세액공제율 확대 등 농수산물 물가 안정 방안을 발표했다.


특위 위원장인 류성걸 의원은 현장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농식품 수급 동향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고 올해 780억원으로 책정된 농축산물 할인쿠폰사업 예산을 내년에 더욱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산 농산물 소비기반 구축을 위해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에 지원하고 있는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관계 부처와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