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민주당, 선거 연패 후 첫 워크숍…이재명, '친문' 홍영표·박광온과 조별 토론
더팩트 기사제공: 2022-06-23 17:18:01

'파란색' 드레스 코드로 통합 강조…외부 인사 초빙 없이 끝장토론

더불어민주당이 1박 2일로 국회의원 워크숍을 진행한다.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박 2일로 국회의원 워크숍을 진행한다.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 /뉴시스

[더팩트ㅣ충남 예산=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첫 국회의원 워크숍을 열고 결의를 다졌다.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연패의 충격으로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당 진로와 차기 지도부 선출 등 허심탄회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공교롭게도 추첨을 통한 조 구성에서 이재명 의원과 '친문' 홍영표·박광온 의원은 같은 팀으로 구성됐다.

23일 충청남도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소속 의원들은 '파란색' 단체복으로 드레스 코드를 맞췄다.

우 비대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연이은 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다시 힘차게 전진하기 위해 이 워크숍을 마련했다"면서 "오늘 이 워크숍에서 민주당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더 치열하게 토론해주고 모처럼 선후배 동료 의원들끼리 단합을 다지는 만큼 우리 당 단합을 위해 힘차게 동지들을 끌어안는 자리가 되길 기원한다"고 했다. 이어 "끈끈한 동지애가 민주당을 다시 살릴 것"이라며 "한가지 당부하고 싶은 것은 본인 이야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해서 마음 상하지 말고 동지애를 가지고 함께 서로 토론해주길 바란다. 내일 뭔가 한 번 해볼 수 있겠다는 희망이 넘치는 민주당으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재명 의원은 워크숍 행사가 시작된 후 모습을 드러냈다.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지문에 답하고 있는 이 의원. /뉴시스
이재명 의원은 워크숍 행사가 시작된 후 모습을 드러냈다.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지문에 답하고 있는 이 의원. /뉴시스

1박 2일간의 워크숍은 총 세 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첫날에는 중앙당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민주당의 진로'에 대해 소속 의원 모두가 참여하는 전체토론을 약 2시간가량 갖는다. 이후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2시간가량 팀별 자유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외부 인사를 초청한 강연이나 발제 없이 내부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 데 집중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런 워크숍에 오면 탁자 위에 두툼한 자료도 있고, 스케줄(일정)도 있고, 외부 강사도 오고 발제도 있는데 오늘 자리가 생소할 것이다. 우 비대위원장이 강력히 요구하고 원내가 주선한 자리"라며 "백지에서 마음을 다 열어놓고 하고 싶은 이야기 충분히 하고, 소통의 결과로 단합해서 힘차게 미래로 나가는 취지로 (준비) 했다. 별도의 외부 인사나 발제 자료가 따로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 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가 출범하고 당이 안정을 찾아가는 가운데 초선과 재선 등 다양한 단위에서 평가와 토론이 이뤄졌다. 이 자리를 빌려 더 치열하게 토론하고 확실한 쇄신과 탄탄한 단합의 길을 찾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갈등이 심해지는 가운데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 워크숍을 열었다. 팀별 토론을 위한 조 추첨에서 공교롭게도 이재명 의원은 '불출마'를 요구하는 의원들과 한 팀이 됐다. /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갈등이 심해지는 가운데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 워크숍을 열었다. 팀별 토론을 위한 조 추첨에서 공교롭게도 이재명 의원은 '불출마'를 요구하는 의원들과 한 팀이 됐다. /박숙현 기자

친문과 재선 의원들로부터 공개적으로 '당대표 불출마' 압박을 받고 있는 이 의원은 워크숍 첫 일정이 시작된 이후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민주당은 150여 명의 참석 의원들을 무작위 추첨을 통해 10명씩 15개 조로 구성했다. 이 의원은 '14조'로, '친문'으로 분류되는 홍영표·박광온 의원, 전날(22일) 이 의원에게 '재선의 중론'이라며 불출마를 공개 요구한 송갑석 의원 등과 한 팀이 됐다.
unon89@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