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통일부 "대남 군사적 위협 수위 증가시킬 가능성 높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3 14:32:47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통일부가 23일 북한의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진행 상황과 관련해 "우리 측에 대한 군사적 위협 수위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는 분석을 내놨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전날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전선(전방)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등을 논의한 것과 관련한 정부의 분석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전날 회의가 군사작전을 담당하는 훈련기관인 군 총참모부를 중심으로 진행된 점, 남측과 직접 대치하는 전선부대의 작전임무를 추가·확정했다고 밝힌 점을 이유로 들었다.


아울러 통상 비공개로 관리하는 군사 작전계획을 수정하기 위한 토의를 했다고 공개한 점, 회의에서 한국의 동부지역 지도를 의도적으로 노출한 점도 남한에 대한 위협 수위 확장 가능성의 근거로 꼽혔다.


이번 회의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과 관련한 메시지 발표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선 "첫날 상정한 의제를 보면 당면한 국방건설 임무들을 확정'하는 문제가 포함돼 있다"며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집권 이후 이번까지 총 17차례 당 중앙군사위 회의(확대회의 16회, 예비회의 1회) 개최 사실이 보도됐는데 이번처럼 확대회의가 사흘째 열리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이 당국자는 평가했다.


또 이날 북한 매체가 회의를 보도하면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들"이라는 복수의 표현을 사용하고, 사진상 박정천·리병철이 회의장에서 김정은의 양옆에 착석한 점 등을 근거로 "리병철이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1일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소집해 이틀 넘게 회의를 진행 중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1·2일차 회의에 모두 참석해 직접 회의를 이끌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