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파격 행보' 尹 대통령의 '주먹밥' 메뉴가 특별했던 이유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18 23:10:33

[아시아경제 김정완 기자] 광주의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로 돌아오는 KTX 열차 안에서 오찬으로 먹은 '주먹밥'의 의미가 알려진 가운데 윤 대통령의 '국민 통합' 의지가 주목된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KTX 열차 안에서 윤 대통령을 비롯해 기념식 참석자들이 점심으로 함께 먹은 것이 주먹밥 도시락"이라며 "점심 메뉴로 주먹밥 도시락을 준비한 것도 뜻과 정성을 담은 것"이라고 전했다.


조 의원은 "1980년 5월21일 계엄군이 광주를 고립시키자 시민들은 밥을 지어 시민군에게 나눠주기 시작했다"며 "큰 도로 주변에서 주부들이 가마솥을 걸어놓고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군에게 제공했고 슈퍼나 구멍가게에서도 빵, 우유, 드링크제 등을 아낌없이 무상으로 내놓았다.
식량 사재기는커녕 집에 있는 걸 들고나와 나눴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또 광주시교육청 구내식당 메뉴판 사진을 공유하며 "오늘 광주에선 유치원 아이들에서부터 관공서까지 점심 메뉴는 주먹밥이었다"면서 "광주 주먹밥엔 '나눔 공동체'의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이 '국민 통합'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함에 따라 행보를 이어나갈지 여부가 주목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수 정부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에서 두 차례 '통합'을 꺼냈다.
5·18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한 윤 대통령은 황일봉 5·18부상자회장, 5·18유족 박금숙씨와 맞잡은 손을 앞뒤로 흔들며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윤 대통령은 20대 대통령 선거운동 당시 보수진영 후보로는 이례적으로 호남에 공을 들였다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윤 후보는 공식선거운동기간에만 호남에서 5번의 유세를 벌였으며, 광주 한복판에서 "정치 신인인 저는 DJ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적임자"라고 외치기도 했다.
광주 복합쇼핑몰 유치 등 공약을 내세우며 호남 2030의 표심을 공략하고, 보수 후보로는 처음 전남 신안 하의도에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식과 지난 16일 국회 시정연설 당시에는 하늘색 넥타이를 착용해 '협치가 중요하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부인 김건희 여사 측 관계자는 "김 여사가 '코디'한 넥타이였다"며 "협치가 중요하다는 의미였다"고 전했다.


처음으로 사저에서 집무실로 출근한 지난 11일에는 "제가 어제 취임사에 통합 이야기가 빠졌다고 지적하는 분들이 있는데 (통합은) 너무 당연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은 우리 정치 과정 자체가 국민 통합의 과정"이라며 "나는 통합을 어떤 가치를 지향하면서 할 것이냐를 얘기한 것이다.
그렇게 이해해달라"고 전했다.


김정완 기자 kjw106@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다른의견 0 추천 2 미친양언니
2022-05-18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