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재명, 계양을 선거사무소 개소식서 "진짜 도둑은 국민의힘"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5-14 14:04:4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14일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14일 국민의힘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비난하는 것을 두고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계양구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대장동에서 돈을 해먹은 진짜 도둑이 누구냐"라면서 "도둑이 몽둥이를 들고 설치는 것을 적반하장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저를)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를 하니까 (저에게) 피의자라고 욕한다"면서 "고발하면 (자동적으로) 피의자가 되는 것인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가 됐다고 흉보는 사람, 그게 인간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걸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하는데 제가 국민의힘에 '적반무치당'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려 한다"면서 "도둑에게 이익을 안 주려고 도둑들에게 욕을 얻어먹은 사람(이 후보 자신)이 공범이냐, 도둑들에게 이익을 준 사람들이 바로 도둑"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도둑을 잘 잡고 주인에게 충직하면 되지, 도둑에게 맞아 부상을 좀 당했다고 비난하면 되겠나"라며 "(국민의힘이) 물도 안 든 물총으로 협박하며 방탄 운운하고 있다.
빈 총을 겨누며 겁주겠다고 헛소리를 하는 저 집단에 굴복하면 되겠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그 차이가 10%든 0.1%든 결국 국민의 결단을 존중하고 반성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선거는 국민이 고민하다 심판을 선택했지만, 이제는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며 "심판만 하면 소는 언제 키우나. 견제와 균형을 이루며 국민을 위해 경쟁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일할 기회를 달라.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며 "다수당으로서 국회 입법권 행사를 하고 국정감시와 견제를 통해 정책적으로도 얼마든지 일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회 다수당이라는 엄청나게 큰 도구가 있기 때문에 국정을 잘하는 것은 협조하고 잘못된 것은 견제하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제대로 된 민주공화정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과거 자신이 인천을 깎아내리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이부망천)는 누가 말했나"라며 "이는 당을 해산해야 할 국민폄하"라고 역공을 폈다.
 '이부망천'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정태옥 전 의원이 했던 발언이다.

서민지 기자 vitaminji@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1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