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윤석열 "이재명과 양자토론 했으면 하는 바람… 4자토론도 협의되면 할 것"(종합)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1-28 16:46:55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에서 설 연휴 기간 양자 TV토론을 수용할 경우, 다음달 3일 네 후보 간의 다자토론을 개최할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8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벤처·ICT 혁신 전략 토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양자토론은 이 후보 측에서 연말부터 계속 여러 차례 제안을 해왔기 때문에 양자토론을 했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며 "4자 토론도 협의되는 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법원에 판결에 의해 공영 방송 스튜디오에서 초청 받아서 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하니까 국회 회의실 같은 데서 얼마든지 언론에 문을 열어 놓고 토론을 하자는 것"이라며 "지금 4자 토론은 공영방송 스튜디오 초청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그건 그것대로 하고, 그러나 우리가 먼저 합의한 것(양자토론)은 하자는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선대위 TV토론 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월31일 오후 7시부터 9시 사이 양자토론을 수용하라"며 "방송3사 주관의 4자토론을 2월3일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협상단은 "단, 1월31일 저녁 7시 양자토론이 우선"이라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이어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국민을 대신해서 묻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을 섬기는 것이 어떤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서 드리는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에서 토론이 국민들께 다가갈 수 있는 가장 좋은 선거 운동 방식"이라며 "윤 후보는 횟수에 제한 없는 양자토론을 제안한다.
또한 4자토론에도 적극 임하겠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다음달 3일 4자토론 개최를 제안하는 것과 관련해 "윤 후보가 직접 말한 내용이고 이 후보에게 횟수 제한 없는 양자토론을 받으라는 것도 후보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또 31일 민주당과의 양자토론이 협의되지 않은 상태로 다자토론이 진행될 경우, 국민의힘은 토론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확고히 했다.


성 의원은 "두 당의 후보(이 후보, 윤 후보) 중에서 국가 지도자가 나오게 될 것"이라며 "현재 모든 데이터나 여건으로 보면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양자토론을 원하는 게 아닌가"라고 양자토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