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국힘 "4자 TV토론 대신 양자토론"...민주국민정의 "무서우면 빠져라"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1-27 12:08:47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등 양당 TV토론 협상단이 지난 19일 오전 국회 성일종 의원실에서 이재명·윤석열 대선후보의 TV토론 날짜 등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은 27일 "31일 국회 의원회관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양자 토론을 개최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고 했다.
이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참여할 것으로 기대된 '설 연휴 TV토론'에 불참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성일종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당사 3층 브리핑룸에서 "국민의힘은 어제 내려진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 방송 금지 가처분 인용 결정과 관련해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 단장은 "법원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간 합의에 의한 토론회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합의된 양당간 양자 토론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와 관련해 세부사항 논의를 위해 오늘이라도 실무협상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상파 방송 3사가 제안한 오는 31일 혹은 다음달 3일 TV토론에 대해 "4당 토론은 법정 토론이 3회 있기 때문에 횟수 늘리는 데에 불과하다"며 "횟수를 늘리는 것을 원한다면 4당이 만나 의제, 시간, 사회자 등을 협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당사 브리핑에서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기 바란다"며 "윤 후보가 제안한 새로운 양자 토론은 4자 토론과 함께 병행해서 진행 되길 바란다"고 받아쳤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도 "전날 양자TV토론 방송금지가처분 결정을 인용한 법원의 결정을 정면으로 역행한 것"이라며 "안 후보가 (TV토론 등을 통해 윤 후보 등보다) 낫다는 여론이 만들어지면 윤 후보 측이 무너진다고 생각해 막으려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역시 "국민 검증대인 TV토론이 두려우면 링에 올라오지 말라"며 "끝내 다자 토론을 피한다면 윤 후보를 빼고서라도 31일 합동토론회를 진행할 것을 이재명, 안철수 후보에게 촉구한다"고 질타했다.
 

김슬기 수습기자 ksg4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