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Fed 이사 "디지털 달러 필요 없어"‥비트코인, 4만1천달러로 급등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8-06 04:52:09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크리스토퍼 월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가 디지털 달러 도입에 회의적인 입장을 제기했다.
. 비트코인 값은 이에 힘입어 단숨에 4만1000달러대를 넘어섰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월러 이사는 5일(현지시간) 보수 성향 싱크탱크 '미국 기업 연구소' 주최 행사에서 연설하며 "민간 부문의 혁신을 통해 지불결제 속도를 높이는 것이 Fed 차원에서 디지털 달러(CBDC)를 도입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결과를 보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월러 이사는 "CBDC가 미국과 다른 국가에서 계속해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지만, 나는 디지털 달러가 미국 지불 시스템이 직면한 주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디지털 달러가 기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그는 또 " 현재의 혁신은 디지털 달러가 없는 상태에서 진행되고 있다.
더 빠른 지불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디지털 달러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월러 이사는 디지털 달러 대신 최근 Fed가 개발 중인 'Fednow'나 대형 상업은행 중심의 소액결제시스템(RTP 공동망)도 대안으로 제시했다.


월러 이사의 주장은 디지털 달러 도입에 대해 Fed 내의 갈등이 크다는 점을 드러냈다는 평가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지난달 의회 증언에서 광범위한 조사를 거쳐 9월 초 Fed가 디지털달러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공개할 전망이라고 예고했다.
파월 의장은 이를 디지털 달러 발행을 위한 Fed의 노력을 가속하는 핵심 단계라고 강조했었다.


파월 의장은 디지털 달러를 발행하면 가상화폐가 미국에서 주요 결제 수단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월러 이사의 언급 후 비트코인 값은 수직으로 상승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값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3% 상승한 4만1200달러까지 치솟았다.
비트코인은 월러 이사의 발언 전에는 3만7800달러에 매매됐었다.


이더리움은 런던 하드포크 영향으로 4% 상승해 2800달러에 매매되고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