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前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김소연, 이준석에 욕설 "관종짓만 하는 녀석"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5 15:05:23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과거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게시해 논란이 되었던 전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 김소연 변호사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노골적인 욕설을 남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오늘(25일) 김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 3번이나 단수 후보 공천 받고도 낙선한 녀석"이라고 평하며 그가 "가는 당마다 당 대표나 정치 선배들을 저격하고 욕하고 조롱하고 평론해서 우습게 만들었다"고 적었다.


이어 김 변호사는 "당내 선배들이나 지지자들을 태극기 극우로 몰아가고, '청년팔이'와 '반페미팔이'를 통해 정치 인생 10년도 넘어 겨우 당 대표 완장을 찬 게 유일한 이력이자 자랑"이라면서 "이런 녀석이 아직도 정치 평론 짓거리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안 좋은 일이 예측되면 맡은 바 임무를 잘 하기 위해 당사자들을 찾아다니고 설득하며 조용히 노력해야 하건만 (이 대표는) 그럴 자신도 능력도 없고 방법도 모른다"며 "연예인 병에 걸려서 방송에 나가 정치 평론을 하던 습관을 못 버리고 언론을 통해 이슈몰이를 시끄럽게 한다"고 평했다.


또한 김 변호사는 "본인에게 주어진 자리와 역할이 무엇인지 감도 못 잡고 '관종짓'만 한다",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를 다 아는 양 지껄인다" 등의 표현을 욕설과 함께 덧붙였다.
이어 "오해는 말라. 신체 장애를 비하하려는 말이 아니라 이 대표가 수년 전 청년들 앞에서 모 대표를 두고 몇 시간 동안 뒷담화를 하며 평가질한 내용을 미러링한 것이다"라고 비꼬았다.


글의 말미에서 김 변호사는 "(이 대표가) 국민들의 외침을 모른다.
귀엽게 봐주려야 봐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본인이 해야 할 일을 깨달았으면 '관종짓'은 그만 하고 조용히 누구든 찾아가서 허심탄회한 대화나 설득을 해 보아라", "성과가 있을 때까지는 생중계하지 말아라" 등의 비판과 함께 글을 마무리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