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LG생건·코웨이, 취약계층 가정 공기질 개선 나선다
기사작성: 2021-06-23 15:00:00

서울시 관악구 취약계층 가구(시설) 개선 사례 [자료=환경부 제공]

LG생활건강·코웨이 등 18개 기업이 제공한 친환경 벽지, 공기청정기 등이 실내환경 개선이 시급한 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쓰인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사회공헌기업,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회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는 2009년부터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취약계층이 환경 유해인자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환경성 질환 예방 사업을 하고 있다.
환경성 질환 예방 사업은 환경 보건 전문인력이 저소득, 결손, 장애인,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 1700가구를 직접 방문해 실내 공기질을 진단하고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실내 개선과 진료 지원을 제공하는 환경복지 서비스 사업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사회공헌기업은 개나리벽지와 경동나비엔, 라이온코리아, 삼화페인트공업, 서울벽지, 애경산업, 에덴바이오벽지,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재영, KCC글라스, 코웨이, 현대엘앤씨, 포세이온, 미강조명, 미래솔라LED, 다래월드, 신한벽지 등 18곳이다.
 
진단·컨설팅을 완료한 가구 중 선정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550가구에 사회공헌기업이 제공한 친환경 벽지와 장판, 공기청정기 등의 후원 물품이 지원된다.
 
또 미세먼지(PM-10, PM-2.5)와 곰팡이, 폼알데하이드, 총휘발성유기화합물, 집먼지진드기 등 7개 항목의 실내환경 유해인자를 진단한다.
  
  
아토피·천식·비염과 같은 환경성 질환을 앓고 있는 취약계층 300여명에는 무료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환경부가 지정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 환경보건센터와 협력해 환경성 질환 검진과 치료 서비스를 연 2~4회 제공한다.
일일 보호자가 진료 예약과 병원에 동행할 예정이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후원에 나선 사회공헌기업의 기부가 빛날 수 있도록 취약계층의 환경 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임애신 기자 seodw@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