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中 생산자물가 13년 만에 최고…글로벌 인플레 우려"
기사작성: 2021-06-20 13:06:41

[사진=로이터]

중국 생산자물가가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물가 상승세가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원자재 가격 급등이 공산품 수출가격으로 전가될 경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생산자물가 상승폭은 9% 수준으로 2008년 9월(9.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 생산자물가는 지난 1월(0.3 %), 2월(1.7 %), 3월(4.4%), 4월(6.8%)에 이어 오름세를 이어오고 있다.



생산자물가 상승세에는 △원자재 가격 급등 △중국 내 제조업 경기회복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원자재가격은 철광석과 원유 등 수급 불균형이 부각되면서 급등했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기준 국제유가는 수요 확대 기대 등으로 2018년 이후 처음으로 70달러를 웃돌았다.
중국경제가 제조업을 중심으로 생산, 투자 및 수출이 지속적인 호조세를 보이며 성장세를 유지하는 것도 물가 상승 배경으로 꼽혔다.
코로나19(COVID-19) 백신보급률 확대와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등으로 원자재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한은은 중국의 이같은 물가 오름세가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전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업이 이윤 보전을 위해 공산품 수출가격으로 전가될 경우 글로벌 인플레이션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당국이 원자재 수입물가 안정을 위해 위안화 강세를 용인한 점도 수출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원가상승분에 대한 완전한 가격 전가가 쉽지 않아 중국기업 이율이 일부 훼손될 수 있다고도 봤다.
 



한편 골드만삭스와 JP모건 등 주요 투자은행은 중국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하반기 들어 점차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주요 원자재 가격이 상승추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탄소중립 등 친환경 정책이 철강 등 수급 불균형을 악화시킬 우려도 상존하고 있다는 점이 변수다.
한은은 "생산자물가 상승이 수출물가를 통해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파급될 수 있으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근미 기자 athena3507@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