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김재원 "송영길, 윤석열 X파일 공개하라"
기사작성: 2021-06-20 13:13:39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0일 '윤석열 X파일'을 처음으로 언급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갖고 있는 파일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 같은 내용이 여당의 '정치공작'일 수 있음을 시사하며 검증과 처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전날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소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폭로한 데 대한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송 대표에게 파일 공개를 요구하며 "그 내용에 허위, 과장이 있으면 형사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허위 공작이면 당연히 (송 대표는) 교도소로 가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향후 여당의 정치 공작이 거세질 거라고 봤다.
"'김대업 공작'부터 '생태탕 공작'까지 지긋지긋한 민주당의 정치공작이 이번 대선판을 달굴 것"이라면서 "차라리 민주당이 원하는 검증을 제대로 하고 시작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장 소장의 폭로에 대해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내부의 분위기는 당연히 환호작약"이라며 "당대표가 정치공작의 부담을 안고 터뜨렸지만 무위로 그친 일을 야권 내부에서 훌륭하게 처리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장 소장을 향해서 "스스로 윤석열 X파일을 어떤 경로로 입수한 것인지 누구로부터 받은 것인지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면서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민주당과 당내외 일부 윤석열 견제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도 해명을 요구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송 대표가 X파일을 공개하면 소상하게 해명해야 한다"면서 "법적 문제가 있으면 처벌 받고 사과해야 한다.
나머지는 유권자의 몫"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되면 음습한 정치공작의 폐해를 이번 대선에서 끊을 수 있도록 관련자 모두를 처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수수방관해서는 이번 대선에 답이 없다"면서 "정치공작의 실체를 파헤치고 야권 후보 보호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