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재명 "아버지는 학비 때문에 중퇴한 청년"… 김부선 "또 거짓말인가"
기사작성: 2021-05-08 19:10:32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부 좀 해보겠다는 제 기를 그토록 꺾었던 아버지는 사실 학비 때문에 대학을 중퇴한 청년이기도 했다"며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놓자 배우 김부선이 "아버지 서울대 졸업했다더니, 또 뻥인가"라며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망했던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일"이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해 올렸다.
그는 "부모님 성묘에 다녀온 건 지난 한식 때로, 코로나 방역 탓에 어머니 돌아가시고 1년 만에 찾아뵐 수 있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공부 좀 해보겠다는 제 기를 그토록 꺾었던 아버지이지만, 사실은 학비 때문에 대학을 중퇴한 청년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10대는 그런 아버지를 원망하며 필사적으로 좌충우돌하던 날들이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돌아보면 제가 극복해야 할 대상은 가난이 아니라 아버지였는지도 모른다"며 "누군가를 미워한다는 일은 참 품이 많이 드는 일이다.
그 강렬한 원망이 저를 단련시키기도 했지만 때로는 마음의 어둠도 만들었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 지사는 자신이 고시 공부를 하던 시절, 아버지께서 말없이 생활비를 통장에 넣어주셨다고 말하며 "병상에서 전한 사법시험 2차 합격 소식에 (아버지께서는) 눈물로 답해주셨다.
그제야 우리 부자는 때늦은 화해를 나눴다"고 적었다.
또한 이 지사는 "떠나시기 직전까지 자식 걱정하던 어머니, 마음고생만 시킨 못난 자식이지만 자주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간이 흘러 어느새 저도 장성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
무뚝뚝한 우리 아들들과도 너무 늦지 않게 더 살갑게 지내면 좋으련만. 서툴고 어색한 마음을 부모님께 드리는 글을 핑계로 슬쩍 적어본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부선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기사를 공유한 뒤 "또 감성팔이 나섰군. 네 아버지 서울대 나왔다고 내게 말했었잖아. 눈만 뜨면 맞고 살았다면서. 너의 폭력성은 대물림이야"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사랑받고 자란 아이는 너처럼 막말하고 협박하고 뒤집어씌우고 음해하진 않는다"면서 "언제까지 저 꼴을 내가 봐줘야 하는지. 진짜 역겹다 역겨워"라고 덧붙였다.


또한 "난 너의 거짓말 잔치 때문에 무남독녀를 잃었고, 사랑하는 가족을 잃었다"고 말하며 "덕분에 백수 4년이 넘었다.
어디서 수준 떨어지게 표팔이 장사질이냐"라고 거듭 비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라이프이즈낫띵
2021-05-08 *

다른의견 0 추천 0 kengoon
2021-05-08 *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