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대통령, 5·18 참석…대통령실 "국민 통합·새 정치의 큰 획"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5-17 11:51:04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국민 통합의 출발점으로 삼는다.
윤 대통령을 비롯한 보수 진영 인사들이 기념식에 대거 참석해 5·18 정신 계승 의지를 보이고, 호남 홀대론을 불식시켜 국민 통합 메시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 통합을 향한 새로운 정치의 큰 획이 내일 시작되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기념식에는 여당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100여명과 윤석열 정부 각 부처 장관 상당수가 참석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도 대부분 동행한다.
윤 대통령이 가급적 정부·여당이 같이 가면 좋겠다고 독려했고, 정무수석이 이 같은 견해를 당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 수단은 대통령 전용칸이 있는 KTX 특별열차다.
통상 대통령은 헬기를 타고 이동하는 것과 달리, 열차 안에서 당·정 인사들과 도시락 식사를 함께 하는 등 스킨십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5·18 민주묘지를 방문했으나 시위대에 가로 막혀 추모탑에 접근하지 못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어 대선 직전인 지난 2월에도 추모탑 분향에 실패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유가족 및 관련 단체장들과 함께 입장하는 그림을 구상하고 있다.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이 기념식 참석 과정에서 이들과 잠깐 티타임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기념식 말미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예정이다.
과거 보수 정부에서 이를 생략했던 것과는 차별화된 모습이다.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라며 헌법 수록을 약속한 것도 점진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개헌은 국회가 우선인 만큼 저희(대통령실)가 앞서서 추진할 건 아닌 것 같다"면서도 "윤 대통령이 (대선 때 헌법 수록을) 공언한 만큼 차후 국회와 어떤 계기로 여러 가지 상황을 논의할 때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다만, 윤 대통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일인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5·18 기념식을 마치면 바로 한·미 정상회담이 있어서 거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노경조 기자 felizkj@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