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오뚜기, 점유율 1위 냉동피자·케첩 가격 최대 10% 올렸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1-07-14 15:28:24

[사진=조재형 기자]


오뚜기가 최근 냉동피자와 케첩 가격을 최대 10% 인상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불가피한 가격 인상이라는 게 오뚜기 측의 설명이다.
14일 오뚜기에 따르면 냉동피자 시장 점유율 1위인 오뚜기는 지난달 냉동피자 주력 판매 상품의 가격을 인상했다.
콤비네이션 피자, 올미트콤보 피자, 불고기 피자, 6포르마지 피자 등의 가격을 4980원에서 5480원으로 500원(10%) 올렸다.
점유율 1위 품목인 케첩도 최근 500g 제품의 가격을 1980원에서 2150원으로 8.6% 인상했다.
오뚜기는 밀가루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제품 가격 인상이라는 입장이다.
미국소맥협회에 따르면 지난 6일 백맥 현물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약 62%, 강맥은 40% 상승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이 많이 상승했고 버티고 버티다가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뚜기가 주요 제품의 가격을 올리면서 라면 가격도 인상할지 주목된다.
오뚜기는 지난 2월 진라면 가격을 9% 올리려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가격 인상을 철회했다.

조재형 기자 grind@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