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연구개발 예산안 총 23.5조 확정…4.6%↑
기사작성: 2021-06-24 16:30:00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정부가 내년도 주요 연구개발(R&D) 사업에 23조5082억원을 투자하기로 확정했다.
전년 대비 4.6%(1조405억원) 늘어났다.
mRNA 백신 개발 등 감염병 대응, 혁신성장 3대 핵심 산업, 디지털 뉴딜, 2050 탄소 중립, 양자·6G·인공지능(AI) 등 국가전략기술 분야 등의 연구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된다.


정부는 24일 오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주재로 제16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2022년도 R&D 예산 배분·조정안을 확정했다.


주요 분야 별로 바이오헬스, 미래차, 시스템 반도체 등 혁신성장 3대 핵심 산업 육성에 총 2조4800억원 가량이 배정돼 전년(2조2700억원) 대비 9.1% 늘어났다.
소재 부품 장비 등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핵심 미래 기술 확보와 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 약 2조2400억원의 예산이 배정돼 올해 2조1000억원 대비 6.3% 증가했다.
과학기술 기초 연구 및 혁신인재 양성에 2조5200억원이 투자돼 올해 2조3500억원보다 7.3% 늘어난다.
2050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 개발에 총 1조8900억원이 쓰인다.
역시 전년대비 20.9% 늘어나 증가폭이 컸다.


사회 전 분야에 디지털 뉴딜 가속화하기 위한 연구 개발 예산도 전년 대비 44.8% 늘어난 1조5400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우주, 차세대 정보통신기술 등의 핵심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예산도 5257억원이 배정돼 전년 대비 28.0% 증가한다.
우주 분야의 경우 한국형 발사체 상용화를 위한 성능 개량 사업에 864억원이 신규 배정된 게 눈에 띈다.
또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에도 523억원이 새로 투자된다.
양자인터넷 핵심 원천기술 개발에 60억원이 신규 배정됐고, 6G핵심기술개발사업의 예산도 올해보다 무려 73.6%나 늘어난 285억원이 배정됐다.


이번 R&D 예산 배분안은 이달 30일 기획재정부에 통보되며, 오는 9월 중 내년 예산안에 포함돼 국회로 송부된다.


이경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경제 위기로 재정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감염병, 탄소 중립, 혁신성장 등 코로나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 잠재력 확충을 위해 R&D 투자 확대 기조를 유지한다"면서 "문재인 정부 5년 차에 맞춰 국정 과제 및 주요 정책 목표를 차질없이 완수해 국민이 체감하는 과학기술 혁신 성과를 창출하도록 관계 부처와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