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고가타이어向 수요↑"…코오롱, '마법실' 아라미드 두배 증설
기사작성: 2021-06-24 10:03:32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광케이블·고가타이어 등에 쓰는 고강도 소재 아라미드 생산량을 지금보다 2배 늘리기 위해 2369억원을 투자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아라미드는 5㎜ 두께로도 자동차를 들어올릴 정도로 강도가 높아 ‘마법의 실’로 불린다.
이 회사의 아라미드 생산능력은 앞서 2017년 연 5000t 수준에서 증설해 지난해엔 7500t으로 늘린 상태였다.
이번 투자로 2023년이면 경북 구미에 있는 아라미드 생산라인은 연산 1만5000t 규모로 늘어난다.


3년 만에 생산량을 곱절로 늘리는 투자에 나선 건 5세대(5G) 이동통신이나 전기차 등 아라미드를 주로 쓰는 첨단산업의 성장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북미시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 이 회사의 공장 가동률이나 판매율 모두 100% 에 육박한다.



아라미드 섬유는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높고 인장력이 뛰어나 5G용 광케이블 내부에서 지지해주는 보강재로 쓰인다.
온라인 데이터 사용량이 늘면서 광케이블 수요가 늘면서 아라미드 시장도 함께 커졌다.
전기차의 경우 무겁고 순간 가속력이 높아 성능이 좋고 비싼 UHP타이어를 쓰는데 이곳에도 아라미드가 쓰인다.
이번 증설로 생산되는 아라미드는 이 회사의 주력사업인 타이어코드 제품에도 적용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추가하는 생산설비는 디지털·자동화 시스템을 적용, 스마트 팩토리 공정을 구현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생산단계마다 센서를 기반으로 공정분석이 실시간으로 가능하고 이렇게 모은 데이터로 품질을 높이거나 생산효율성을 끌어올릴 수 있을 전망이다.
회사에 따르면 강도가 필요한 제품에 쓰는 파라계 아라미드의 전 세계 시장 규모는 공급량 기준 7만t이며 앞으로 5년간 해매다 6% 이상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이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본부장은 "공격적으로 투자해 시장지배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아라미드 시장 수요 증가에 발빠르게 대응해 높은 수익 창출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