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삼성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6 11:18:03

'오토 오픈 도어' 기능 호평
멀티 팬트리·듀얼 아이스 메이커 등 사용 편의성 우수 평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22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받았다. 이보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CX팀 상무와 팀원들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22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받았다. 이보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CX팀 상무와 팀원들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22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수상 제품에는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뿐 아니라 올 2월 첫 선을 보인 '비스포크 인피니트 라인' 1도어 냉장고도 포함됐다.

올해 22회를 맞는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정성 등을 소비자 관점에서 평가해 시상한다.

이 가운데 삼성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가 이름을 올린 '그랑프리'는 가전, 가구, 자동차 등 전 부문의 제품을 통틀어 인간공학적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에 주어지는 상이다.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는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냉동·냉장·와인 ·김치 냉장고의 조합이 가능하고, 다양한 사용 환경에 어울리는 패널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사용자의 동선을 최우선으로 한 설계로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국내의 주방 가구장 평균 깊이인 700mm에 딱 맞춘 '키친핏' 디자인을 적용해 가구장에서 돌출되곤 했던 기존 냉장고와 달리 주방 내 소비자의 이동 동선을 방해하지 않는다.

특히, 올해는 도어에 위치한 센서에 손을 가까이 갖다 대는 것만으로도 냉장고 문을 열 수 있는 '오토 오픈 도어' 기능을 새롭게 적용했다.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는 가장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위치에 가장 자주 사용하는 물품을 넣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3면 조명으로 냉장고 구석구석을 공간을 밝혀줘 쉽게 보관 중인 물건을 확인할 수 있는 '터널 라이팅' △깊이를 조절할 때 힘이 덜 드는 조작 방식과 손의 너비를 감안한 간격을 적용한 '접이식 선반'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을 통한 에너지 관리·와인 보관 기능 등도 차별화된 사용성으로 호평 받았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는 취향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은 물론, 제품 곳곳에 소비자를 세심하게 배려하는 기능과 설계가 적용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사용 패턴과 신체 특성 등을 고려해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을 선보이도록 체계적인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