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결국 연세의료원 교수들도 무기한 휴진… 세브란스?강남세브란스?용인세브란스 참여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4-06-13 01:15:25
연세의료원 산화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등 세 곳의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한다.
이는 서울대병원에 이은 휴진이다.
환자들은 진료와 수술을 제때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연세대 의대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소속 병원 전체 교수의 의견을 수렴해 무기한 휴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세대 의대 비대위는 지난 12일 결의문을 내고 “정부는 여러 차례 정책 결정은 정부의 권한이라 주장했다”며 “이는 곧 정책 추진에 따르는 문제 역시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전공의에게 명령 철회라고 말하면서 실제로는 덫을 놓은 정부에 우리 교수들은 협조를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정부가 의정갈등 사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에 대해 내부 의견을 물었다.

총 735명이 응답한 가운데 무기한 휴진하겠다는 응답이 531명(72.2%)에 달했다.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204명(27.8%)에 머물렀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전국 40개 의대 전체 교수협의회가 참여하는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이날 오후 7시 온라인으로 정기총회를 열고 오는 18일 집단 휴진 참여 여부를 의논할 예정이다.
2024.06.12. hwang@newsis.com
또 비대위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는 응답이 448명(61.0%)으로 집계됐다.
실행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이 219명(29.8%), 그렇지 않겠다는 응답이 68명(9.2%)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를 토대로 비대위는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대란과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시행한다.
이번 휴진의 종료 기한을 정해지지 않았다.

세 병원 모두 진료과목 외래 진료, 비응급 수술과 시술은 중단된다.
다만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응급·중증 환자에 대한 진료는 유지한다.

앞서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혀 환자들의 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밖에 서울성모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둔 가톨릭의대, 삼성서울병원 등 성균관대 의대, 서울아산병원 등이 수련병원인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역시 휴진에 나선다.
다만 종료 시점 등을 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들은 병원들이 휴진에 속속 동참하면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휴진에 동참하는 병원들은 필수 부서는 정상적으로 운영한다는 입장이지만 중증이 아니거나 장기 입원 환자 등은 돌아가야 하는 실정이다.

한편, 환자단체는 같은 날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를 향해 휴진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서울대 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집단 휴진으로 중증질환자를 죽음으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며 “집단 휴진 결정을 거둬들여야 한다”고 토로했다.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다른의견 0 추천 0 양달토깽이
2024-06-13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