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삼성 '비스포크 AI' 라인업 공개…한종희 "집 안 모든 가전 초연결"
더팩트 기사제공: 2024-04-03 12:24:02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 개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이성락 기자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이성락 기자

[더팩트ㅣ서초구=이성락 기자] "집 안 모든 인공지능(AI) 기기를 터치, 음성으로 편리하게 제어하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부문장(부회장)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 참석해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신제품을 통해 개인별 최적의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등 'AI 초연결 생태계'를 강화했다는 것이다.

'비스포크 AI'는 AI 기능이 스마트싱스의 초연결 생태계 안에서 서로 연결되는 제품을 말한다. 특히 올해는 진화한 AI 기능과 대형 터치스크린 기반의 'AI 홈', 음성 인식 빅스비 등을 통해 집안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원격 제어할 수 있어, 설치 공간과 제어 방식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AI 홈'을 활용해 모바일 전화 수신, 동영상·음악 감상도 가능하다.

한종희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AI 기능을 대폭 강화한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면서 업계에서 AI 기술의 확산을 리드하고 있다"며 "이제는 소비자들이 가정 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들을 통해 '모두를 위한 AI(AI for All)' 비전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직원이 '비스포크 AI'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직원이 '비스포크 AI'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에 고성능 AI 칩이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더욱 다양한 AI 기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AI 제품은 15종에 달한다. 우선, 집안에서 가장 오랜 시간 전원이 켜져 있는 냉장고는 AI가 전력 사용량을 최적화해 주는 신제품을 선보인다.

2024년형 '비스포크 AI 하이브리드' 냉장고는 삼성 특허 기술이 집약된 차세대 고효율 컴프레서는 물론 펠티어 소자가 함께 탑재돼, 두 종류의 동력원이 상황에 맞춰 단독 또는 복합 운전하며 알아서 냉각 방식을 조절한다. 이 AI 하이브리드 쿨링은 평소 고효율의 AI 인버터 컴프레서만 단독 운전해 에너지 소비량을 일정하게 유지하다가 한여름처럼 냉장고 사용량이 급격하게 많아지면 펠티어 소자가 함께 작동하는 하이브리드 냉각 운전 방식이다.

냉장고 신제품은 에너지 소비 효율이 국내 최고 등급인 1등급 최저 기준보다도 30% 더 높다. 또 펠티어 소자를 사용함으로써 부품이 차지하는 면적이 줄어들어 기존과 동일한 외관 크기를 유지하면서도 내부 선반은 6㎝ 더 깊어지고 내부 용량은 25ℓ 더 커졌다.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약 100만장의 식품 사진을 학습한 비전 AI 기술로 스마트한 식재료 관리를 도와준다. 내부 카메라가 입출고되는 식재료를 인식하는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을 토대로 보관된 식품의 푸드 리스트를 만들어주고, 사전에 설정한 보관 기한이 임박해지면 알림도 준다. 또한, 냉장고가 삼성 푸드 서비스를 통해 선호와 식습관에 맞는 개인 맞춤형 레시피를 제안해 주며, 레시피별 최적의 조리 알고리즘을 냉장고에서 '비스포크 AI 인덕션'으로 자동 전송, 연결된 주방 경험을 제공한다.

'비스포크 AI 인덕션'은 AI 끓음 감지 기능이 물이나 국·탕류가 끓어 넘치기 전에 미리 화력을 조절해 조리 내내 주변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 이는 제품에 내장된 센서가 진동 데이터를 머신러닝해 물이 끓는 시점을 예측하는 방식이다.

센싱 기술 기반의 AI 기능을 탑재한 '비스포크 AI 콤보'는 국내 최대 25kg 용량 세탁기와 15kg 용량 건조기가 1대로 합쳐진 올인원 세탁·건조기다. 제품은 AI 기반으로 세탁물의 무게와 종류, 오염도를 감지해 세탁하고, 내부 센서가 주기적으로 내부 건조도를 감지해 최적의 상태로 건조하는 AI 맞춤 코스를 제공한다. 기기가 바닥의 상태를 학습한 뒤 AI 알고리즘에 따라 탈수 회전 속도를 조절해 도서관 수준의 소음인 최대 51.7dB까지 낮춰 강력 탈수하는 기능도 있다.

AI 로봇청소기는 휴대전화 케이블이나 매트까지 인식할 수 있다.
AI 로봇청소기는 휴대전화 케이블이나 매트까지 인식할 수 있다.

AI로 더욱 진화된 바닥·사물·공간 인식 능력을 갖춘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는 먼지 흡입과 물걸레 청소를 모두 수행하는 겸용 제품이다. 이 제품은 170만개의 사물 데이터를 사용한 AI DNN(Deep Neural Network) 모델을 기반으로 전면 카메라 센서를 활용해 다양한 사물을 인식하고 회피할 수 있다. 특히 기존 모델보다 인식 가능한 카테고리가 크게 늘어 얇은 휴대전화 케이블이나 매트까지 인식할 수 있다.

제품은 음료수 자국처럼 바닥의 오염 구역을 인식하면 공간 청소를 모두 마치고 스팀 청정스테이션으로 복귀해 스팀으로 물걸레를 데운 뒤 다시 오염 구역으로 돌아와 한 번 더 청소한다. 또한, 물걸레를 1차로 고온의 스팀과 물로 자동 세척한 뒤, 2차로 100도 스팀 살균을 통해 물걸레의 대장균 등 각종 세균을 99.99% 없애준다. 마지막으로 55도의 열풍으로 물걸레를 말려 냄새와 위생 걱정을 덜어준다.

이 제품은 초음파 센서 등 총 5개의 센서로 바닥 환경을 감지하는 AI 바닥 인식 기능으로 마룻바닥과 카펫을 구분해 맞춤으로 청소한다. 마룻바닥은 물걸레로 청소하고, 카펫의 경우에는 높이에 따라 물걸레를 아예 분리할지, 또는 들어 올려 청소할지를 판단해 카펫이 젖거나 오염되지 않게 한다.

아울러 이 제품은 이전 모델보다 업그레이드된 dToF 라이다(LiDAR) 주행 센서로 최대 8m 앞, 기존보다 79% 더 넓은 면적을 감지한다. 3차원 맵뷰를 생성해 실제 우리 집과 유사한 지도를 휴대전화에 보여준다.

'비스포크 AI 무풍 갤러리' 에어컨은 빅스비 음성 인식을 통해 온도나 모드 설정부터 복잡한 명령까지 말로 제어할 수 있다. "지금 날씨에 맞는 모드로 변경해 줘"라고 말하면 외부 날씨를 센싱해 최적의 모드로 운전한다.

에어컨을 통해 로봇청소기,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도 음성 제어가 가능하다. 간단한 음성 명령은 와이파이에 연결하지 않아도 에어컨 본체에서 곧바로 대답해 준다. 또 에어컨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일정 시간 이후 절전모드로 전환하거나 전원을 꺼주는 부재 절전 기능을 비롯해 부재가 감지되면 기기 내부를 알아서 건조해 습기를 방지하는 부재 건조 기능도 제공한다.

삼성전자 직원이 실제 집 구조를 화면으로 확인할 수 있는 3차원 맵뷰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직원이 실제 집 구조를 화면으로 확인할 수 있는 3차원 맵뷰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7형 터치스크린과 음성, 휴대전화를 리모컨처럼 사용하는 리모트리스로 기기 제어의 경험을 혁신했다. '비스포크 AI 콤보'에 탑재된 7형 와이드 터치스크린 'AI 홈'은 집안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이 화면 하나에서 제어할 수 있는 멀티 컨트롤러이자 모바일이나 TV처럼 외부와 소통하고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한다.

사용자들의 실제 집 구조를 토대로 생성한 3차원 맵뷰 화면을 띄워 공간별 기기의 위치와 상태, 에너지 사용량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연결된 기기의 전원을 끄거나 켜는 제어까지 스크린 하나로 가능하다. 이와 함께 온라인 쇼핑몰 쿠팡으로 바로 이동해 세제를 구매하고, 휴대전화 없이도 연동된 전화의 알림을 받을 수 있으며, 동영상이나 음악 감상도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024년형 '비스포크' 제품에 휴대전화가 리모컨 역할을 대신하는 '모바일 스마트 커넥트' 기능도 새롭게 도입했다. 에어컨,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는 휴대전화와 제품 간 거리가 10m 이내가 되면 휴대전화에 자동으로 리모컨 팝업이 뜬다. 덕분에 리모컨을 찾아 집안을 뒤질 필요가 없고,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여러 단계를 거쳐 진입하지 않더라도 팝업 화면에서 바로 전원 제어와 모드 선택, 온도 설정까지 할 수 있어 편리하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기반의 정기적이고 지속적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스마트한 기능을 항시 새롭게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 포워드' 서비스도 신규로 도입했다. 스마트 포워드는 세탁기의 오토 오픈 도어 기능, 스틱청소기의 전화 알림 표시와 같이 새로운 기능의 업데이트를 지원하고, 신규 업데이트가 있을 때는 제품의 스크린이나 모바일 앱의 푸시 알림을 통해 간편하게 업데이트를 알려준다.

빅스비 음성 지원은 연내 대규모 언어모델(LLM) 기반의 생성형 AI를 도입해 사람과 대화하듯 자연스러운 음성 제어도 가능해진다. 기존에 학습되지 않은 지시나 복잡한 명령어를 알아듣고, 이전 대화를 기억하고 연속으로 이어서 대화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안방이 습해"라고 하면 제습기와 에어컨을 알아서 가동하고, "감자를 샀는데 뭘 해 먹으면 좋을까"라는 식의 자연스러운 대화로도 레시피 검색이 가능해진다. 기존에는 "빅스비, 에어컨 꺼줘", "빅스비, TV 꺼줘"라고 각각 명령해야 했지만, 생성형 AI가 적용되면 "빅스비, 에어컨 꺼줘, TV도"라는 식으로 말해도 의도를 파악해 기능을 수행한다.

이날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AI' 기기들이 AI 기반으로 알아서 에너지도 절감해 준다고 강조했다. 스마트싱스에서 AI 절약 모드 기능을 사용하면 전력 사용량을 제품에 따라 최대 60%까지 추가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종희 부회장은 "삼성 '비스포크 AI'는 다양한 연령과 환경의 소비자들이 누구나 불편함 없이 안전하게 최상의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더 나아가 환경 부담을 덜어주는 지속 가능한 차세대 기술도 꾸준히 개발해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rocky@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북마크버튼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