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챗GPT 때문에 해고됐습니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6-03 19:01:20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2일 마케팅과 소셜미디어 콘텐츠 부문에서 챗GPT가 사람들의 일자리를 빼앗아 가기 시작한 상황을 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올리비아 립킨은 지난 4월 아무 설명 없이 회사로부터 해고당했다.
립킨은 한 기술 스타트업에서 카피라이터로 일하고 있었다.


립킨은 "지난해 11월 챗GPT가 출시된 이후 몇 달간 업무가 줄어들었으며, 내부 메신저에 업무에 챗봇을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며 "회사 관리자들이 챗GPT를 쓰는 것이 카피라이터에게 돈을 주는 것보다 저렴하다고 쓴 글을 봤다"고 했다.
립킨은 해고의 이유가 분명해 보인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최근 인공지능(AI)의 품질이 급속도로 향상되며 챗GPT 등 AI의 인간 일자리 대체 우려가 미국에서 실제로 발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몇몇 AI는 인간과 어색함 없이 대화를 나누는 것은 물론이고 창조의 영역이었던 작곡이나 작문, 컴퓨터 코드 작성까지 가능하다.


전문가들은 복잡한 알고리즘을 사용해 텍스트, 이미지, 소리를 만들어내는 AI의 등장은 다른 단계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한다.
AI가 고임금 지식 노동자를 대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지난 3월 챗GPT와 같은 생성형 AI가 전 세계 3억개의 정규직 일자리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이 가운데 화이트칼라 일자리가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선 몰릭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와튼스쿨 부교수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자동화의 위협은 어렵고 더러우며 반복적인 작업에 관한 것이었지만 이제는 높은 학력이 필요한 가장 고소득이며 가장 창의적인 일을 정면으로 겨냥한다"며 "카피라이팅이나 문서 번역, 문서 작성, 법률 보조와 같은 일은 특히 AI로 대체될 위험에 처해있다"고 했다.


다만 그는 "고급 법률 분석이나 창의적 글쓰기, 예술 분야는 인간이 여전히 AI를 능가하기 때문에 쉽게 대체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BYLINE_DATA:sj1|이소진|adsurdism@naver.com|기자 -->
이소진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