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법원, 박현종 bhc 회장 'bhc 매각 총괄 아니다' 판결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1-25 11:03:12

[사진=bhc그룹]


법원이 박현종 bhc그룹 회장이 ‘bhc 매각을 총괄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25일 bhc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 제18민사부는 손해배상청구소송 항소심에서 박현종 bhc 회장이 “주식매매계약(bhc매매)에서bhc에 대한 실사과정을 총괄했다거나 구체적인 가맹점 목록 작성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판결했다.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은 2013년 6월 당시 자회사였던 bhc를 1130억원에 매각했으나, 주식매매계약 과정에서 bhc의 가맹점 수와 상태 등을 실제보다 부풀린 사실이 밝혀져 2017년 2월 ICC 국제중재법원 중재판정에 의해 98억원의 손해배상을 했다.
BBQ는 2017년 5월 서울중앙지방법원을 통해 중재 판정에 대한 취소소송을 제기했으나 기각됐고, 2018년 11월 항소심도 중재판정 취소소송이 부적법하다고 소를 각하하는 판결을 선고했다.
이후 BBQ는 박 회장이 주식매각을 총괄하고 고의적으로 bhc 가맹점 수를 과다 산정했다고 허위 주장을 하며 배임혐의로 형사 고소를 했으나, 검찰은 2018년 9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BBQ는 불복해 항고했으나 2019년 8월 항고가 기각됐다.
BBQ는 이에 다시 불복해 재정신청을 했으나 이 또한 2020년 1월 기각됐다.
 
또 BBQ는 박 회장 개인을 상대로 2019년 7월 71억원의 배상을 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 재판부는 BBQ의 청구를 모두 기각했고 BBQ는 이에 불복하고 항소했다.
BBQ는 그동안 제1심과 항소심에서 박 회장이 고의로 각종 불법 내지 위법행위을 했다는 의혹을 주장했으나, 이번 항소심 판결에서 법원은 bhc의 손을 들어줬다.
bhc 관계자는 “BBQ는 판결문이 공개되기도 전에 판결문에 있지 않은 내용을 마치 판결 내용인 양 배포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으며, 이번 판결 뿐 아니라 그동안 명백한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옳지 않은 행위를 반복적으로 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항소심 판결은 박 회장이 과거 BBQ의 이사 또는 BBQ의 수임인으로서의 주의의무위반 또는 이러한 업무와 관련한 신의칙상의 의무위반 책임을 물은 것에 불과하다"면서 "박 회장은 대법원 상고를 통해 억울함을 적극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김다이 기자 dayi@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