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바나나우유ㆍ딸기우유는 더 올랐다…평균 11.6% 인상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1-17 14:58:36

한 대형마트 내 유제품 코너 모습. [사진=연합뉴스]

가공유 가격 인상률이 심상치 않다.
초코·커피·딸기맛 우유 등 가공유 가격이 최고 20% 이상 오르면서 유업계가 흰 우유에서 발생한 손실을 가공유로 보전하려는 꼼수 인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가공유 가격은 흰 우유와 같이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인상된다.
앞서 유업계는 원유 가격 인상으로 흰 우유 가격을 평균 6~8% 인상하기로 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1000㎖ 기준 흰 우유 가격이 3000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 가격은 2000원대 후반에 머물렀다.
 
17일 아주경제가 서울우유·남양유업·매일유업·빙그레 등 주요 유업체를 대상으로 판매 상위 가공유 평균 인상률을 분석한 결과 11.6%(대형마트 낱개 기준) 올랐다.
 주요 유업체의 흰 우유 가격 평균 인상률(6~8%)과 비교해 최대 5.6%포인트 높다.
  
가공유 제품별 인상률은 최대 20% 이상이다.
대형마트에서 매일유업 '매일 가공유'(200㎖) 제품은 이날부터 기존 730원에서 880원에 판매되고 있다.
기존 판매가 대비 20.6%나 오른 금액이다.
 
가장 비싼 가공유 브랜드는 빙그레로, 이번에 두 제품 모두 1300원대로 올랐다.
빙그레 바나나맛우유(240㎖) 제품은 이달 중순 이후 기존 1225원에서 1375원으로 12.3% 인상된다.
우유얌(300㎖)은 1327원으로 14.4% 오른다.
 이어 매일유업 '우유속에'(300㎖ 1190원), 남양유업 '초코에몽'(180㎖ 1180원), 서울우유 '커피포리'(200㎖ 955원), '가공유'(200㎖ 950원) 등이 뒤를 따랐다.
 
100㎖당 판매가는 남양유업 초코에몽이 656원으로 가장 비쌌다.
100㎖당 600원대는 초코에몽이 유일했다.
이어 빙그레 바나나맛우유(573원), 서울우유 커피포리(478원), 서울우유 가공유(475원), 매일유업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463원) 순었다.
 
가공유 가격 인상 폭이 흰 우유를 크게 상회하면서 일부에서는 유업체의 '꼼수' 논란이 일고 있다.
대표 서민 품목인 흰 우유 가격을 3000원 이상으로 올리면 가격 저항에 직면할 가능성이 큰 만큼 기호식품인 가공유 가격 인상 폭을 상대적으로 높였다는 것이다.
  
내년부터 가공유용 원유 공급가격이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 시행으로 낮아지기 전 가격을 높였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내년 가공유용 원유는 ℓ당 947원에서 800원으로 147원(약 15.5%) 낮은 가격에 공급된다.
원유 가격 인하 후 가격 인상에 대한 저항이 커질 것을 우려해 선제적으로 가격 인상에 나섰다는 이야기다.
 
유업계는 억울함을 호소한다.
유업계 관계자는 "올해 원·부자재, 물류비 등 제조 경비에 들어가는 비용이 급등했는데 흰 우유에 대해 업체들이 원가를 흡수하면서 인상 폭을 최소화 한 측면이 있다"면서 "포장비 등 원·부자재 비용 등 증가분을 고려해 가공유 제품 가격이 책정한 것일 뿐 흰 우유 손실 보전을 위해 가공유 가격을 과도하게 올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남라다 기자 nld8120@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