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우주산업클러스터, 1곳 추가 3축 체제로 간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0-07 16:04:48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정부가 당초 2곳으로 계획됐던 우주산업 클러스터 지정을 한 곳 더 늘리기로 했다.
기존 발사체(전남 고흥), 위성(경남 사천)에 더해 연구·인재 개발 특화 지구도 추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오후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 변경안을 확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역량 강화 및 자생적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우주산업 클러스터 지정을 추진해왔다.
발사체의 경우 이미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의 누리호 발사장이 있는 전남 고흥이 유력하다.
발사체 산업단지 및 종합지원센터(조립·제작, 창업 등) 구축, 민간 전용 발사체 발사장 및 엔진 연소시험장 구축 등이 추진된다.
우성은 경남 사천이 지정될 것으로 예상됐다.
위성 산업단지 및 종합지원센터(시험인증, 창업 등) 구축, 우주환경(궤도·발사·전자파) 시험 시설 확충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두 곳은 이미 국가 우주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클러스터 지정이 확정됐다.


그러나 기존 우주 관련 연구기관과 대학이 몰려 있는 대전 지역에서 추가 지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윤석열 대통령도 '3축 체제' 추진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이날 연구·인재 개발 특화지구를 추가 구축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 체제를 조성하기로 했다.
특화지구 간 유기적 상호 연계와 협업을 강화하여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연구·인재 개발 특화지구에선 우주 분야 미래 선도형 연구개발, 우주 분야 우수 연구인력 양성 등에 대한 지원이 강화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내 연구·인재 개발 특화지구 후보지를 선정하는 한편 다음 달 중으로 국가우주위를 열어 최종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