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美 전기차 구매자의 충성도 높아…“휘발유차로 돌아가지 않을 것”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6 18:05:56
전기차 구매자 3분의 2가 재구매…“소비자들의 전기차 수용도 증가”
테슬라 점유율 50%↑…시장 규모 커지면서 점유율 점점 하락세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전기차(EV) 구매자의 충성도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기차(EV)를 한번 구매한 사람들의 3분의 2가 다음에 자동차를 살 때 다시 전기차를 산다는 것이다.

5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Axios)가 S&P 글로벌 모빌리티의 차량등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새 차를 산 EV 소유 가정의 65.3%가 다시 전기차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전기차 재구매 비율은 지난해 48%에서 17%p(포인트) 가량 증가한 것이다.

이는 자동차업체와 미 연방정부가 전기차와 배터리 생산에 수십억 달러를 쏟아 부으면서 소비자들의 전기자에 대한 수용도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톰 리비 S&P 글로벌 모빌리티 산업분석 부국장은 “전기차 재구매가 증가하는 경향은 올해 내내 지속되고 있다”며 “이는 전기차에 미래에 대한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고 말했다.

매체는 미국은 소비자들의 전기차 선택 면에서 현재 중국과 유럽에 뒤져있지만, 시장은 분명히 전기차로 옮겨가고 있다며 그 요인 중 하나로 전기차 모델이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미국 시장에 출시된 전기차 모델은 지난해 7월 27개에서 1년만에 45개로 늘었고, 2025년에는 150개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의 지배력은 여전히 강력하며 구매자들의 브랜드 충성도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등록된 전체 전기차 중 51%가 테슬라 모델Y와 모델3였고, 테슬라 자동차 보유자의 91%가 다음 구매에서도 테슬라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기차 시장의 규모가 커지면서 테슬라의 시장점유율은 낮아지고 있다.
2019년 초 테슬라의 점유율은 81%였으나 현재는 60% 아래로 떨어진 상태다.

전체 등록 차량 중 전기차 비율은 5.8%로 1년 전(3.4%)보다 2.4%p 높아졌으며, 미국에서 전기차 시장이 가장 큰 곳은 캘리포니아로 샌프란시스코의 경우 7월 전체 등록 차량의 3분의 1이 전기차로 집계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