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카카오모빌리티, 업계 최초 '대리노조 단체교섭' 합의안 도출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6 16:00:03

프로서비스 단계적 폐지 합의
실질적 근무환경 개선 방안 마련
안규진 부사장 "서비스 활성화, 동반 성장 기대"


카카오모빌리티가 유관 플랫폼 기업 최초로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과의 단체교섭에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 /더팩트 DB
카카오모빌리티가 유관 플랫폼 기업 최초로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과의 단체교섭에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 /더팩트 DB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유관 플랫폼 기업 최초로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과(이하 대리노조)의 단체교섭에 잠정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1년여 만이다.

이번 합의안을 통해 양측은 대리운전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대리운전 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과 고객 안전 증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리노조와의 주요 논의 사항이었던 프로서비스 제도는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방향으로 합의했다. 프로서비스로 수익 기회를 확대하고 있는 기존 프로서비스 이용 기사는 물론 영세 대리운전 업계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전개돼야 하는 만큼 개선 방안을 함께 논의해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대리운전 기사들의 처우 향상에도 힘쓰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리기사의 영업 중에 발생하는 분쟁이나 여러 가지 고충을 듣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고충처리위원회' 설치와 대리운전 기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대리운전 산업안전 지킴이' 선임 등에도 합의했다.

김주환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위원장은 "어려운 과정을 통해 이뤄졌던 단체교섭이 첫 교섭이라는 어려움을 넘어 잠정 합의가 됐다. 아쉽고 부족한 면이 있지만 현장 대리운전노동자들에게 희망이 일궈졌다"고 밝혔다.

이어 "대리노조는 이를 바탕으로 대리운전기사의 노동조건과 삶이 나아지도록 전력을 다해나갈 것이며, 앞으로 노사가 교섭에서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현장 대리운전기사의 권익증진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이번 대리노조와의 단체교섭 잠정 합의안을 통해 기사님들의 근무여건이 개선되고, 이는 편리한 이동을 위한 서비스 품질 향상으로 이어져 더 많은 이용자들의 안전한 이동을 돕는 선순환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업계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대리운전 시장 활성화와 동반성장을 위한 방안들을 다방면으로 꾸준히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