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네이버, '한국판 당근마켓' 포쉬마크 인수…2.3조 베팅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4 11:36:02

포쉬마크, 북미 최대 패션 C2C 플랫폼…사용자 8000만 명

네이버는 북미 최대 패션 C2C 플랫폼 '포쉬마크'를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2조3000억 원에 달한다. /더팩트 DB
네이버는 북미 최대 패션 C2C 플랫폼 '포쉬마크'를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2조3000억 원에 달한다. /더팩트 DB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네이버는 북미 최대 패션 C2C 플랫폼 '포쉬마크'를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2조3000억 원에 달한다.

포쉬마크는 커뮤니티 서비스가 결합된 미국 대표적인 C2C 플랫폼이다. 지난 2011년 설립 이후 총 8000만 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개인 간 거래(C2C) 분야에서 독보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번 인수에 관해 "버티컬 플랫폼으로의 진화가 거세지고 있는 글로벌 C2C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장기적인 커머스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버티컬 C2C 시장은 패션이나 한정판 혹은 명품 등 한정된 카테고리 내에서 동일한 관심사를 가진 개인들 간의 거래 플랫폼으로, 최근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에 대응해 국내에서는 크림을, 일본에서는 빈티지시티를 성장시키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베스티에르 콜렉티브에 투자하는 등 해당 시장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왔다.

네이버는 이번 포쉬마크 인수를 통해 C2C 시장의 핵심지인 북미 지역을 거점으로 한국-일본-유럽을 잇는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된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북미 1위 패션 C2C 플랫폼인 포쉬마크와 함께 하게 됨으로써 네이버는 북미 MZ세대를 더욱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글로벌 IT 산업 본진인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기업으로서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거듭하며 한 단계 높은 성장을 기록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의 핵심 사용자들에게 △C2C 쇼핑 △웹툰 △K-pop 콘텐츠를 넘나드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면서 글로벌 C2C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포쉬마크는 독립된 사업을 운영하는 네이버의 계열사로 편입된다. 이후 북미·호주와 인도 등에서 포쉬마크의 경영진들이 동일한 브랜드와 사업 정체성을 유지하며 사업을 펼쳐나가게 된다. 인수는 오는 2023년 1분기 내 완료될 예정이다.

pkh@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1 장난나랑지금하냐
2022-10-17 *

다른의견 0 추천 0 !i!i
2022-10-04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