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지니야 불켜줘"…KT, 'AI 케어서비스'로 중증장애인 일상 자립 돕는다
더팩트 기사제공: 2022-06-23 10:48:02

중증장애인 생활공간에 IoT 센서 연동 24시간 AI 케어서비스 제공

KT가 신체 기능에 제약이 있고 보행이 어려운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 케어 서비스 보급에 나섰다. 사진은 중증장애인 A씨가 서울 홍제동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댁내 가전을 제어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KT가 신체 기능에 제약이 있고 보행이 어려운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 케어 서비스 보급에 나섰다. 사진은 중증장애인 A씨가 서울 홍제동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댁내 가전을 제어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더팩트|한예주 기자] #. 서울 홍제동 자택에서 거주하고 있는 중증장애인 A씨는 희귀병인 소뇌위축증으로 제대로 걷거나 서지 못해 주로 바닥에서 생활한다. 사지마비 장애가 있는 언니와 지적장애를 가진 부친과 함께 지내다 보니 평상 시 활동지원사의 도움이 없으면 간단한 일상생활조차 어려움이 따른다. 전등을 켤 때는 스위치를 누르기 위해 긴 막대를 사용해야 하고 택배가 오면 배송기사에게 현관 비밀번호를 알려줘야 하는 등 불편함을 넘어 크고 작은 사고 위험에도 항상 노출되어 있다.

중증장애인 일상 자립을 위한 공백 없는 사회적 안전망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와 함께 돌봄 인력난 해소를 위해 인공지능(AI)와 사물인터넷(IoT) 등의 디지털 기술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는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KT는 신체 기능에 제한이 있거나 보행이 어려워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 케어서비스 보급에 나선다.

KT는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10여 곳에 인공지능 스피커와 IoT 기기를 연동해 중증장애인의 생활공간을 스마트홈으로 구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AI 케어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KT는 연세대 교원창업벤처 ㈜엠엘피, 서울북부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협력해 대상 가구를 선정하고 대상자의 질환이나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수요를 파악해 가정마다 세심하고 적절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3개월 간 면밀한 사전 리서치를 진행해왔다.

이에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간단한 음성 명령만으로 조명을 비롯해 선풍기, 가습기, 공기청정기, TV 등의 가전을 직접 제어하고 커튼도 열고 닫을 수 있어 보다 쾌적하고 편리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됐다. 또 외부인 방문 시 비밀번호를 노출하거나 현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방문객을 확인하고 문을 열어줄 수 있고 위급 상황 시에는 KT 텔레캅-119 연계 시스템을 통해 24시간 신속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KT는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중증장애인에게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지니뮤직을 통한 음악 서비스, 인지 장애 예방을 위한 게임 등의 일상 전반 영역에서 종합적인 건강 돌봄·생활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6월부터 KT가 제공하는 AI 케어서비스를 이용하게 된 중증장애인 A씨는 "이제는 불을 켜기 위해 스위치를 누를 긴 막대를 가지러 기어가지 않아도 되고, 말만 하면 불을 켜고 TV도 볼 수 있다"며 "누군가 도와주거나 지켜봐 주지 않아도 내 스스로 일상생활을 꾸려나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KT는 지난해부터 지자체와 함께 독거 혹은 치매 노인 대상으로 AI 케어서비스를 보급해 왔으며, 중증장애인과 같이 대상과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수요자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고 있다. 앞으로도 정부기관 및 지자체와 협력해 디지털 플랫폼 역량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 분야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 하고 나아가 누구나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김무성 KT ESG경영추진실장 상무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KT가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영역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고객의 삶의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 KT ESG 경영의 지향점"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사회적 약자 앞에 놓인 장벽을 허물고 나아가 이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hyj@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