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유영상 SKT CEO "UAM, 사회 비용 해결할 '게임 체인저'…상용화 속도"
더팩트 기사제공: 2022-06-02 10:00:03

"2030년 완전 자율 비행서비스 제공 목표"

유영상 SK텔레콤 CEO가 2일 자사 뉴스룸 칼럼을 통해 UAM 사업화 의지를 내비쳤다. 사진은 유영상 SK텔레콤 CEO(왼쪽)와 조벤 비버트 조비에비에이션 CEO가 지난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리나에 위치한 조비에비에이션 생산시설에서 UAM 기체에 함께 탑승한 모습. /SK텔레콤 제공
유영상 SK텔레콤 CEO가 2일 자사 뉴스룸 칼럼을 통해 UAM 사업화 의지를 내비쳤다. 사진은 유영상 SK텔레콤 CEO(왼쪽)와 조벤 비버트 조비에비에이션 CEO가 지난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리나에 위치한 조비에비에이션 생산시설에서 UAM 기체에 함께 탑승한 모습. /SK텔레콤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유영상 SK텔레콤 최고경영자(CEO)가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선도 의지를 내비쳤다.

유 CEO는 2일 자사 뉴스룸 칼럼을 통해 "UAM은 막대한 교통 관련 사회적 비용을 해결할 '게임 체인저'"라며 "빠른 속도로 UAM 상용화를 완수해 고객에게는 혁신 서비스를, 주주에게는 무한한 성장가치를, 사회에는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UAM은 활주로 없이 수직으로 이·착륙할 수 있는 비행체를 이용한 도심 내 항공 이동 서비스다. 전기로 구동돼 운용 시 탄소가 발생하지 않으며, 한국처럼 수도권에 사회 인프라와 인구가 집중된 지역의 교통 체증과 환경 오염을 해결할 첨단 기술로 평가받는다.

유 CEO는 "코로나19는 우리가 상상하지 못하던 속도로 기업 환경과 비즈니스를 재편하고 있다"며 "UAM은 2030년에나 실현 가능한 기술로 여겨져 왔지만 세계적인 혁신 기업들은 그 시기를 앞당기고 있는 만큼 SK텔레콤은 2025년 한국 상공에 상용화를 선도하고, 2030년 완전 자율 비행서비스가 가능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UAM 상용화를 위해 하늘로도 연결되는 이동통신, 자율주행, 정밀 측위, 보안, AI 등 기반 기술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한, 반도체, 배터리 등 SK그룹 관계사의 역량과 UAM 기체 제작 1위 조비 에비에이션,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등과 초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유 CEO는 UAM 분야에 공을 들이는 배경과 관련해 "새로운 SK텔레콤이 추구할 10년 후 미래사업은 아직 어떤 기업도 선점하지 않았지만, 우리나라와 세상을 바꿀 잠재력을 가져야 한다"며 "이에 더해 우리가 겪는 사회 문제까지 해결하면 금상첨화로, UAM은 이 기준에 부합하는 신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UAM과 같이 기술 혁신으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을 '커넥티드 인텔리전스'라고 정의하며 "인간의 일을 대신하는 로봇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 △우주 개척 등 상상 속에서만 가능했던 신사업을 점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 CEO는 지난해 취임 당시 "말랑말랑한 소통이 흐르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후 지난 4월 말 타운홀 행사를 가진 데 이어 SK텔레콤 유튜브 채널 출연, 이번 CEO 칼럼을 공개하며 회사 이해관계자, 구성원과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likehyo85@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