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삼성·LG전자, ISE 2022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기술력 대공개
더팩트 기사제공: 2022-05-10 11:06:02

삼성 '더 월' 신제품·LG전자 다양한 일상 디스플레이 솔루션 선봬

삼성전자가 현지시간으로 오는 1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유럽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2'에서 2022년형 '더 월'을 최초 공개한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현지시간으로 오는 1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유럽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2'에서 2022년형 '더 월'을 최초 공개한다. /삼성전자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현지시간으로 오는 1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2'에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뽐낸다.

먼저 삼성전자는 1728㎡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2022년형 '더 월(모델명 IWB)'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해당 제품은 기존 대비 약 43%(LED 면적 기준) 이상 조밀해진 초미세 픽셀 피치(0.63mm)와 초저반사 필름을 새롭게 적용해 더욱 완벽한 블랙과 계조(색 농도 차이를 단계별로 표현한 것) 표현을 자랑한다.

또 20비트 마이크로 인공지능(AI) 프로세서를 적용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하고 입력 영상을 자동으로 분석·최적화해 최고의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화면을 4개로 분할해 서로 다른 4개의 4K 콘텐츠를 동시에 재생할 수 있는 '멀티뷰' 기능도 탑재했다.

2022년형 더월은 △사용자 맞춤형 해상도(220형 기준, 8K 해상도) △120Hz 고주사율 △HDR10·HDR10+·LED HDR 기술 △최대 2,000니트 밝기 등을 갖춰다.

삼성전자는 ISE 기간에 더 월 신제품을 본격적으로 알리고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서 사전 판매를 진행해 3분기 내 전 세계에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미리 제작된 프레임 키트와 일체형 스크린을 함께 제공해 벽에 걸기만 하면 되는 초간편 일체형 제품인 '더 월 올인원'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미리 제작된 프레임 키트와 일체형 스크린을 함께 제공해 벽에 걸기만 하면 되는 초간편 일체형 제품인 '더 월 올인원'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삼성전자 제공

아울러 삼성전자는 디자인과 설치 간편성을 대폭 강화한 더 월의 새로운 라인업 '더 월 올인원(모델명 IAB)'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 제품은 16:9 비율의 총 3개 모델(146형 4K·2K, 110형 2K)로 출시되며, 미리 제작된 프레임 키트와 일체형 스크린을 함께 제공해 벽에 걸기만 하면 되는 초간편 일체형 제품이다.

더 월 올인원은 △49mm의 슬림 디자인(슬림핏 월마운트 적용 시, 전체 설치 두께 59mm) △대형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는 베젤리스 비디오월 지원 △4K 해상도의 미디어 플레이어 박스(S-Box) 내장 △회의 전용 솔루션 구글 듀오(Google Duo) 탑재 등 다양한 상업 환경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교육 시장에 최적화된 2022년형 '삼성 플립 프로(모델명 WMB)'도 선보인다. 한 단계 진화한 반응 속도를 갖춘 75·85형 터치 디스플레이로 △최대 65W까지 충전되는 USB C타입 지원 △휴대폰·탭·노트북 등 50개의 IT 기기를 동시에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는 스마트뷰+ 기능 △4채널 40W 스피커 탑재 ·최대 20명까지 동시 필기 지원 등이 특징이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ISE 2022를 통해 현존 최고의 상업용 디스플레이인 더 월의 진화를 새롭게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플랫폼 개발과 기술 혁신을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이 화면과 화면 너머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투명 올레드 터치 사이니지를 활용해 연출한 전시존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모델이 화면과 화면 너머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투명 올레드 터치 사이니지를 활용해 연출한 전시존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가정, 기업, 병원, 학교, 매장 등 마치 실제 공간처럼 꾸며진 1184㎡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투명 올레드, 마이크로 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부터 올인원 스크린 LG 원퀵, 셀프 주문 LG 키오스크, 호텔·병원 솔루션 등 다양한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투명 올레드는 화면과 화면 너머를 동시에 볼 수 있어 지하철, 사무실, 박물관, 호텔 등 고객 상호작용이 중요한 공간에서 특히 활용도가 높다. LG전자는 부스 안쪽에 투명 올레드 자동문을 설치해 미래 공간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또 모듈러 방식으로 캐비닛(LED 사이니지 기본 구성단위)을 이어 붙이면 원하는 공간에 원하는 크기의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LED 사이니지 라인업의 경우 부스 외벽 한편에 별도 조형물을 설치해 관람객들의 이해도를 높인다.

LG전자는 4K(3840x2160) 136형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LG 매그니트도 배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의 스피커와 함께 홈 시네마 공간을 연출한 것은 물론 지난달 국내에 먼저 출시한 LG 키오스크도 전시한다. LG 키오스크는 27형 대화면에 매장 인테리어를 높여주는 디자인, 주변기기와 소프트웨어를 폭넓게 지원하는 호환성 등을 갖췄다.

LG전자 모델이 모듈러 방식으로 이어 붙여 대화면을 구현한 LG LED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모델이 모듈러 방식으로 이어 붙여 대화면을 구현한 LG LED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외에도 LG전자는 호텔·병원용 사이니지 라인업과 원격진료, 통합관제 등 다양한 솔루션도 함께 선보인다. 원격진료 솔루션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병력, 입?퇴원기록 등 정보를 기록한 전자의무기록(EMR)이나 병원정보시스템(HIS)과 같이 개별 병원이 구축하고 있는 시스템과도 간편하게 연동할 수 있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전무)은 "비즈니스 공간뿐만 아니라 일상 저변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하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분야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