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아이폰13 효과' 애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 탈환
더팩트 기사제공: 2022-01-19 15:24:02

삼성은 점유율 올랐지만 2위…3, 4, 5위는 중국 업체

애플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더팩트 DB
애플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더팩트 DB

[더팩트|한예주 기자] 애플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에 탈환했다. 지난해 3분기 출시된 '아이폰13'이 선전을 펼치며 출하량 증가를 이끌었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은 점유율 22%로 1위를 달성했다. 애플은 아이폰 신제품 효과가 극대화되는 4분기에 강세를 보였다.

카날리스는 "애플은 신제품 '아이폰13'의 뛰어난 성능에 힘입어 3분기 만에 시장 1위를 되찾았다"며 "특히 중국에서 공격적인 가격 인하로 전례 없는 흥행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실제 애플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6주 연속 1위에 등극,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신제품 출시하며 출고가를 동결하고 적극적인 마케팅 공세를 펼치며 중국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분석이다.

다만, 애플은 부품 공급난으로 아이폰 생산에 차질을 빚으며 점유율을 확대하진 못했다. 애플의 4분기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점유율 20%로 2위에 그쳤지만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은 3%포인트 올랐다. 지난 수년간 삼성의 4분기 점유율이 16~18%에 그쳤다는 점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애플과 삼성전자에 이어 3위, 4위, 5위는 각각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 업체가 차지했다. 중국 내수 시장은 물론이고 동남아시아, 인도 등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중저가폰 공세를 펼쳐 올해도 점유율 확대가 예상된다.

카날리스는 부품 공급난으로 휴대폰 업체들이 올해도 제품 생산에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니콜 펭 카날리스 모빌리티 부사장은 "부품업체가 추가 생산을 추진하고 있지만 주요 파운드리 칩 용량 증산에만 수년이 걸릴 것"이라며 "부품 병목 현상이 올해 하반기까지 완화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hyj@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