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은 부총재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신용 경계감 높아져"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2-01 11:47:16

이승헌 한국은행 부총재는 1일 미국의 가파른 긴축 정책으로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있다며 국내 금융시장도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자산유동화기업어음(PF-ABCP) 시장을 중심으로 경계감이 높아졌다고 우려했다.


이 부총재는 이날 '2022 통화정책 워크숍' 환영사를 통해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주 한은은 내년 하반기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 수준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아직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성장 또한 내년에는 글로벌 경기의 하락에 따라 8월 전망보다 0.4%포인트 내린 1.7%로 전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외적으로도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가파른 정책금리 인상을 배경으로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미 국채시장의 유동성도 악화되고 있어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도 잠재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금융시장에서는 최근 PF-ABCP 시장을 중심으로 신용 경계감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총재는 "녹록지 않은 정책 여건이기에 오늘 통화정책 워크숍은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학계의 전문적인 시각에서 냉철한 평가와 가감 없는 의견을 많이 전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워크숍은 국내 대학의 거시·금융 담당 교수들을 대상 진행된다.
1세션에서는 경제동향과 금융안정 상황, 향후 통화정책 운영 방향 등을 토의하고, 2세션에서는 '지역별 주택가격 동향 및 리스크 평가'와 '울산경제 재도약 여건 평가와 성장 선순환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토론한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