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이복현 금감원장 "기준 미달 상장사 퇴출" 시사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4-02-29 08:44:51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주주환원 등 일정 기준에 미달하는 상장사는 증권시장에서 적극적으로 퇴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흘 전 금융위원회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페널티(불이익) 조항이 없다"고 밝힌 것과 배치되는 발언이다.


이 원장은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2024 금융산업 트렌드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주주환원 등 기업 관련 특정 지표를 만들어 이를 충족하지 않는 상장사는 퇴출시키는 안 등 여러 안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이 정부 방안과 배치되는 발언을 한 이유는 정책 발표 후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26일 최상목 경제부총리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 금융위원회, 한국거래소 등 정부가 총력을 다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띄웠으나, 강제성이 없어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가가 컸다.


이 원장은 장기 저성장과 주주환원 부진 등을 시장 퇴출 주요 지표로 볼 수 있다는 방침을 드러냈다.
그는 "(증시에) 악화들이 계속 있으면 우수 기업을 적절히 평가하기 어렵다"며 "악화가 적기에 시장을 빠져나갈 수 있게 해 성장 동력이 있는 기업에 돈이 가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랜 기간 별다른 성장을 못 하거나, 재무지표가 나쁘거나, 인수합병(M&A)의 수단이 되는 기업을 계속 시장에 두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