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미중 상무장관 회담…상호 제재 관련해 '우려' 표명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5-26 16:35:03

미중 상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만나 상대국에 대한 제재에 우려를 표명하는 동시에 대화 창구를 마련하기로 했다.
금명간 미중 통상장관 회담이 예정돼 있고, 다음달 초에는 국방장관 간 회담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등 양국의 고위급 만남이 본격적으로 재개되면서 미중 긴장관계가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미중 상무부에 따르면 지나 러몬도 미 상무부 장관과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과 이날 워싱턴에서 만났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무역장관 회의 참석을 위한 왕 부장의 방미로 성사된 이번 회담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장관급 회담이다.


러몬도 장관은 중국에서 영업하는 미 기업들을 상대로 한 중국 정부의 제재에 우려를 제기했다.
지난 21일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에 대한 제재를 염두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도 미국의 대(對)중 제재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중국 상무부는 "중국은 미국의 대중 경제-무역 정책, 반도체 정책, 수출 통제, 대외투자 심사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우려를 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 정부는 지난해 10월 중국을 상대로 미국 기업의 첨단 반도체 장비 수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이어 일본, 네덜란드 등 동맹국의 동참을 이끌어내며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는 움직임을 가속화하고 있다.


다만 양측은 경제·무역 문제에 대한 교류를 유지, 강화하기 위해 소통 채널을 수립하기로 했다.
이번 회담에서 양측 간 이견이 있었음을 인정하는 '솔직했다'는 표현이 미중 발표에 포함됐으나 '실질적', '건설적'과 같은 긍정적인 평가도 담겼다.


미 상무부는 "두 장관은 미중 통상관계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실질적인 논의를 했다"며 "양국의 전반적인 무역과 투자 환경, 잠재적인 협력 분야가 이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회담은 소통 경로를 열어두고 양국 관계를 책임 있게 관리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상무부도 "양국 경제·무역 관계와 공통으로 관심을 갖는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전문적이며 건설적인 교류를 했다"면서 "양측은 소통 채널을 수립해 경제·무역 관련 우려 사항과 협력 사안에 대해 교류를 유지, 강화하는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미중 상무장관 회담으로 양국 간 고위급 대화 역시 본격 재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달 2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를 계기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리상푸 중국 국방부장의 회동 가능성이 거론된다.
조만간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왕 부장의 회담도 예정돼 있다.
미중 통상장관 회담에선
미국의 대중 고율관세 완화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 BYLINE_DATA:roguehy|권해영|roguehy@asiae.co.kr|기자 -->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