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국GM, 신차로 정통 아메리칸 브랜드 도약…흑자전환 자신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1-30 15:48:52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경영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권가림 기자]

한국GM이 올해 쉐보레와 캐딜락, GMC 전 브랜드에서 신차 6종을 출시해 정통 아메리칸 브랜드의 정체성을 공고히한다는 전략이다.
연간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으로 빠르게 끌어올려 흑자 전환한다는 목표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경영전략을 발표하면서 "메인스트림 시장을 넘어 프리미엄·럭셔리 세그먼트에 새로운 시장 입지를 창출해 광범위한 고객층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GM은 올 1분기 새로운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인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출시한다.
북미 시장에서 소형 승용형 다목적차(SUV)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만큼 해당 모델이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 GX와 같은 성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프리미엄 픽업트럭 브랜드인 GMC에서는 풀사이즈 프리미엄 픽업트럭인 '시에라 드날리'가 출격을 앞두고 있다.
전기차 신차로는 얼티엄 플랫폼 기반 첫 전기차 캐딜락의 '리릭'을 출시한다.
한국GM은 2025년 10종의 전기차를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렘펠 사장은 "리릭은 전기차를 넘어 럭셔리의 지평을 새롭게 여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GM은 올 상반기 출범 이래 최초로 쉐보레, 캐딜락, GMC 등 모든 브랜드를 통합한 멀티 브랜드 하우스를 열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렘펠 사장은 내년 초에도 신차 추가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이미 마틴 GM 최고재무책임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재무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권가림 기자]

한국GM은 새로운 서비스의 국내 론칭 계획도 밝혔다.
온스타는 원격으로 차량을 모니터링하고 원격시동 등을 가능하게 하는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이 서비스가 테슬라처럼 구독서비스 형태로 제공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채명신 한국GM 디지털비즈니스팀 상무는 "자동차업계뿐 아니라 모든 업계가 구독경제로 가는 것을 피할 수 없다"며 "온스타 서비스의 유료화 계획은 향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엄 차량의 보급 확대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애프터마켓 부품·정비 서비스 네트워크인 에이씨델코를 도입한다.
이 서비스는 GM 브랜드 외에 다른 수입차 보유 고객에게도 제공된다.
 
한국GM은 올해 수익성 높은 SUV 판매 확대와 새로운 서비스 도입을 바탕으로 흑자 전환을 자신하고 있다.
에이미 마틴 GM 최고재무책임자는 "지난해 실적은 전년 대비 12% 증가했고 비용 절감과 환율 효과 덕에 손익분기점이 넘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렘펠 사장은 "올해는 연간 생산 목표치를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50만대로 잡았다"며 "대규모 생산을 통해 차량 한대당 생산비용을 줄여 비용효율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브라이언 맥머레이 GM 한국연구개발법인 사장(왼쪽부터), 에이미 마틴 최고재무책임자, 로베르토 렘펠 GM 한국사업장 사장, 정정윤 최고마케팅책임자, 카를로스 미네르트 영업·서비스 부문 부사장, 채명신 디지털 비즈니스팀 상무, 윤명옥 홍보부문 전무가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GM]


아주경제=권가림 기자 hidden@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