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둔촌주공 특별공급 평균 3.3대 1…신혼부부 39㎡ 등 일부 미달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2-05 21:11:51

[아시아경제 노경조 기자]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도 부동산 경기 침체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의 신혼부부·생애최초 등 특별공급이 일부 전형에서 미달됐다.


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림픽파크포레온 특별공급(1091가구)의 청약 경쟁률은 총 3580명이 몰려 평균 3.3대 1을 기록했다.
전용면적별로 ▲29㎡ 5가구 ▲39㎡ 609가구 ▲49㎡ 477가구가 공급됐다.


생애최초 전형의 경우 전용 29㎡는 1가구 모집에 80명이 신청했고, 전용 39㎡는 159가구 모집에 629명이 청약했다.
94가구를 모집한 전용 49㎡에는 1870명이 몰려 19.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혼부부 전형으로 나온 전용 29㎡ 3가구에는 13명이 신청했고, 전용 49㎡ 203가구에는 653명이 접수했다.
노부모 부양 전형에서 전용 49㎡ 28가구 모집에는 41명이 신청했다.
같은 면적 기관 추천 전형 90가구에는 125명이 청약했다.


다만 일부 전형에서는 미달이 발생했다.
다자녀가구 대상 전용 49㎡ 62가구에는 45명만 신청했다.
전용 39㎡의 경우 신혼부부 전형은 301가구 모집에 90명이, 노부모 부양 34가구에는 5명이 청약통장을 내놨다.
또 기관 추천 115가구에는 28명이 신청해 해당 면적은 생애최초를 제외한 모든 전형에서 모집 가구 수를 채우지 못했다.


이렇듯 청약 미달이 발생한 데에는 분양가가 3.3㎡당 3829만원으로 다소 높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분양가가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당장 큰 메리트가 있지 않고 시기가 매우 좋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올림픽파크포레온은 이날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6일과 7일 1순위 당해지역 및 기타지역에 이어 8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15일이며 계약기간은 내년 1월 3일부터 17일까지다.


노경조 기자 felizkj@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